신학

신학이 철학의 한 분야라고 보는 것이 드문 오해가 아닌 듯하다. 음.. 한때 철학이 신학의 시녀였던 적은 분명히 있었으나, 신학이 철학의 한 분야였던 적은 이제까지도 없었고, 앞으로도 아마 없을 것이다. 뭐랄까, 신학은 아마도 인류 최초의 학제간 학문-_-이 아닐까 한다. 한 가지 목적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학문이 동원(‘동원 예비군’ 할 때의 그 동원)된다. 협력이 아님. 과거 신의 섭리 설명을 위해 플로티노스의 형이상학이 동원되고, 신 존재 증명을 위해 (당시) 최신의 논리학이 동원되고, 기타 등등 했던 것이, ‘신학은 철학의 한 분야’라는 오해의 원천이 아닌가 싶다.

하지만 신학이 동원한 학문은 철학만이 아니다. 종교적 사건의 연대측정을 위해 역사학도 동원된다. 각종 유물과 문서 해석을 위해 문헌학, 고고학 등등도 동원된다. 십자가 조각이었다고 믿어지는 나무쪼가리를 검증하기 위해 탄소연대측정법까지 동원된다! 예수가 걸쳤다고 믿어지는 천쪼가리를 검증하기 위해 DNA까지 동원된다! 교회당 설계를 위해 건축학, 음향학, 심리학도 동원된다. 미술, 조각 음악도 동원된다. 원리상 신학을 위해서라면 동원되지 못할 학문이 없다. 그 중 철학이 가장 오래됐고, 따라서 가장 오래 동원됐을 뿐이며, 아직도 재탕삼탕 우려먹느라 동원되고 있는 것처럼 보일 뿐이다.

오늘날 창조론 같은 종교의 뻘짓은 그 이천년 묵은 관성적 시대착오에서 비롯되는 것인 듯하다. 사실 창조론과 그 떨거지들은 과거 철학을 동원했듯이 과학을 신학에 동원하고자 하는 시도라고 볼 수 있겠다. 이게 왜 시대착오냐 하면, 요즘 애들은 머리가 굵어서 그렇게 만만치가 않거든. 심지어 요즘엔 철학도 니들한테 봉사는커녕 동원되는 거조차 싫어하거든. 슈퍼컴퓨터가 쌩쌩 돌아가는 세상에 아직도 엉터리 전제 끼워넣어 신존재 증명이나 하는 허접한 논리 아무도 신경 안 쓰거든. 옛날처럼 학문을 할 수 있는 정치경제적 여건을 갖춘 곳이 수도원 뿐이라면 그나마 굽신굽신할텐데, 요즘엔 니들 말고도 많거든. 메롱. 메롱.

뭐 그렇다고.

이 글은 미분류 카테고리에 분류되었고 태그가 있습니다. 고유주소 북마크.

신학”에 대한 4개의 생각

  1. 핑백: Anything Review Letters

  2. 아직도 신 존재를 “증명”하려는 사람이 있나요?
    “종교 행위” 중 몇 가지를 비판하시려다가 “신학”을 나무라시게 된 것 같네요.

  3. H/ 죄송합니다. 흥분해서 저도 모르게 본심(주로 피해의식)이 나와버렸습…

    지적설계이론이라는 거 자체가 신존재의 가정과 증명을 한 큐에 끝내버리려는 순환 오류이긴 합니다. 똑똑한 신학자들께서는 남들이 신경 안 쓸 일에 묵묵히 매진하고 있다는 사실은 잘 알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