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환경의 영웅들 -타임

Lee Myung Bak – Heroes of the Environment – TIME

예전에 그는 불도저라고 불렸다. 197~80년대 현대 건설의 의욕 넘치는 젊은 간부로서 이명박은 전후 남한 재건을 도왔다. 다른 사람들과 함께 폭탄 맞은 농업 경제를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공업국 중 하나로 변모시킨 것이다. 그는 한국 전쟁때 형제 자매가 죽는 것을 보았고, 대학교 학비를 마련하기 위해 쓰레기를 날랐으나, 35세의 나이로 CEO까지 되었다. 오늘날, 이명박은 남한의 차기 대통령감이다.

하지만 나라를 다시 만들고, 이명박 같은 수백만의 사람들을 가난으로부터 벗어나게 했던 급속 성장은 남한에 흉터를 남겼다. 그러한 상처가 가장 깊었던 곳은 수도 서울이다. 서울은 이명박이 시장을 맡았던 2002년 당시 먼지 날리고 오염되고 붐비던 인구 천만의 사랑스럽지 못한 도시였다.

수십 년 동안, 서울에 살았던 사람들은 그저 한숨 지으며, 도저히 살 수 없는 도시에서 살아갈 뿐이었다. 아시아의 경제 호랑이에게 있어서, 그것은 거래였다. 번영은 환경 악화의 대가로 얻어졌다. 깨끗한 환경은 감당할 수 없는, 서구의 사치품쯤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이명박에게는 용기(와 정치적 두뇌)가 있었다. 그는 남한의 신흥 중산층들이 그 거래의 재협상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간파했다. “한국 경제가 단지 전후에 다시 일어서고자 노력할 때만 하더라도, 공원을 갖는다는 것은 사치였다.” 65세의 이명박이 작년에 TIME에 말했던 것이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기능성과 환경의 조화를 이루고자 하고 있으며, 환경을 우선하고자 한다.”

그래서 그 불도저는 녹색이 되었다. 그것도 극적으로. 그는 그 도시의 사람들에게 말했다. 서울의 심장을 가로지르던 꽉 막히는 고가도로를 뜯어내고 묻혀있던 청계천(이명박 자신이 1960년대에 덮는 것을 도왔던 오염된 도시 물길)을 복구하겠다고. 반대하던 사람들은 그 계획이 교통혼란을 초래하고 너무 많은 돈이 들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유권자들은 이명박을 뽑았다. 삼 년 후, 청계천은 서울의 표정을 바꿔줄 환경 친화적인 도시의 보석으로 다시 태어났다. 더 조용하게, 이명박은 그 도시의 교통체계도 개선하면서 깨끗한 고속 여객 버스를 추가했다. 하지만 그의 변치 않을 성과는, 환경주의가 발전과 함께 손잡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아시아의 정치 역학을 바꿨다는 데에 있다.

다음 페이지에는 앨 고어가 나오는군요. 이명박도 노벨상 고고싱.

이명박- 환경의 영웅들 -타임”에 대한 8개의 생각

  1. I have no time, no degree… simply no reason for that. you asked me why not. I want to ask you why should I? and how can I?
    a language is not something that can be taught through the internet by anybody-like me. better take a local language class with “qualified teachers”. If you can’t do that, at least get a “proper book” and try yourself first. online courses and e-books will be okay. but me? uh oh. not okay.
    good luck. ;)

  2. cardboardshades/ Try this site: http://www.koreanclass101.com/ . This site provides good podcast lessons for free. I’m subscribing Japanese class which is from the same company, and found it excellent, so I expect you would find this site useful. If you need to learn Korean so desperately, I recommend to go to the qualified institution as intherye said, because it is the best way.

    우와 한국어를 알려달라는 사람이 찾아오다니 역시 대단하신 intherye 사마. 저한테도 한국어좀 가르쳐주시면 안될까염. 아차, 한국어 학원에 가봐야 하려나. 명박이 횽의 이런저런 사업들의 방향성은 어느 정도 타당성이 있었다고 생각하지만 도저히 그 실행 과정이나 결과물에 대해서 좋은 소리를 못하는 저로서는 TIME에서 그 기사를 냈을때 “으악” 싶었더랍니다. 아, 이렇게 쓰면 선거법에 걸리려나. -,.-a

  3. 우왁, 글쓰다가 필요한 단어 한두개씩 빼먹는 습관은 어떻게 해도 고쳐지질 않네요. 첫 문단 맨 뒤에 though를 필요한 곳에 넣어야 할 것 같은데 말입니다.

  4. 휘/ 제가 대단해서 그런 게 아니라- 단순히 제가 쓰는 블로그 서비스를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쓰고 있고, 아무래도 한국어 사용자가 별로 없다 보니, 제가 이글루스의 “밸리”에 해당하는 곳에 상대적으로 자주 노출되기 때문에 생긴 일일 겁입니다. 아실만한 분이 구태여 제가 직접 설명하게 만드시다닛. 치 -_-;;;;;;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