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변화시킨 책 한 권

나를 변화시킨 책 한 권 -더글라스 아담스

1. 제목:
눈먼 시계공.

2. 저자:
리차드 도킨스.

3. 언제 처음 읽었나?
책이 출판되었을 때. 대충 1990년 쯤인 듯.

4. 그 책이 왜 그토록 인상적이었나?
마치 캄캄하고 답답한 방의 문과 창문을 활짝 열어제치는 것 같다. 우리가 평상시에 얼마나 반쯤 소화된 개념들의 뒤범벅을 품고 살고 있는지 깨닫게 된다. 특히 우리처럼 문과 교육을 받은 사람들로서는. 우리는 “대략” 진화를 이해하고 있지만, 그래도 우리는 비밀스럽게 거기에 뭔가 조금은 더 있을 거라고 생각하곤 한다. 우리 중 몇몇은 심지어 “대략” 신이 있어서 조금 불가능하게 들리는 쪼가리들을 처리해준다고 생각한다. 도킨스는 빛과 신선한 공기의 홍수를 일으켜, 갑자기 보게 되었을 때 숨막힐 정도로 눈부신 명징성이 진화의 체계에 있음을 우리에게 보여준다. 만약 우리가 그것을 보지 못한다면, 그야말로 말 그대로, 우리가 누구이며 우리가 어디에서 왔는지에 대해 가장 먼저 알아야 할 것조차 모르고 있는 것이다.

5. 다시 읽어봤나? 그렇다면, 몇 번이나?
그렇다. 한번이나 두번. 하지만 자주 들춰보기도 한다.

6. 처음 읽었을 때와 같은 느낌이었나?
그렇다. 진화의 작용은 평상시 세계에 대한 우리들의 직관적 가정과는 영 반대여서, 이해할 때마다 신선한 충격을 받는다.

7. 추천할만한가, 아니면 그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건가?
아무에게나, 그리고 모두에게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

Douglas Adams, The Salmon of Doubt, 14-15p.

나를 변화시킨 책 한 권”에 대한 8개의 생각

  1. 저 사이드바에 있는 무한개뻥뽑기(…)를 세번 눌러보니까, “천진포차” “최종 회전초밥투어”, “2007년 9월 7일 링크: ‘모스버거'”가 순서대로 나오더군요, 좀 신기해서 한 번 더 눌러보니까 “똥 닦는 휴지이야기” 역시 과욕은 금물입니다.

  2. 저에게 있어서 눈을 확 뜨이게 한 책은 시간의 역사였습니다.

    도킨스 아저씨 책들은 일반인이 보기에는 너무 강력한 초강력 박하사탕같은 책인지라 선뜻 권하지는 못하겠더라구요.

  3. 수/ 그 책도 먹어!

    휘1/ 허참 이상하네요. 왜 그럴까요; 트랙백이 뭔가 고장났나봐요. -_-; 불편을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
    영어책은 잠이 안 올 때 읽는 것이 소소한 생활의 지혜입니다. (…)

    휘2/ 한번 더 누르셨다면 다른 똥 얘기가 나왔을지도 몰라요. 곳곳에 지뢰를 심어놨습니다.

    민/ 기회가 닿으면 잊지 않고 한번 읽어볼께용. :) 감사합니다.

    트랙백 고장은 죄송합니다. ㅠ_ㅠ
    운영자에게 따져봐야할까봐요. (영작 울렁증이… -_-;;)

    R/ 읽어볼까 하고 집어들었다가 미뤄뒀던 책인데, 언제 한번 읽어봐야겠네용. ^^

    저는 그게 오히려 설탕 코팅 안된 원재료 본연의 맛 같아서 더 좋더라구용. 아닌 걸 두고 “아니긴 아닌데 사실은 어쩌고 저쩌고…” 하는 게 아니라, 딱 잘라서 “아니다” 그래주는 쾌감이랄까요?;; 물론, 입으로 먹는 거라면 분명 설탕 코팅된 걸 더 좋아할 저이지만.

  4. 핑백: The Labyrinthine Library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