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 권의 철학

[YES24]스무 권의 철학

제대로 된 학문이라면 무릇 번역, 요약, 전달 등등이 가능해야 합니다. 번역될 수 없다면 시문학이요, 요약될 수 없다면 종교 경전이요, 전달될 수 없다면 계룡산에서 도닦는 것과 대체 무엇이 다르리이까. 헌데, 철학이라는 학문에는 그런 풍토가 없지 않아 있는 편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철학사상 중요한 원전들 중에는 정말로 시문학 작품처럼 쓰여진 책이 있기도 하고, 종교 경전처럼 쓰여진 책이 있기도 하고, 심지어 무슨 계룡산 비급처럼 쓰여진 책이 있는 것도 사실이거든요. -_-;;;

그렇지만 공부하는 사람 입장에서야, 세부전공을 하는 사람이 아닌 이상, 그 책들을 그렇게 있는 그대로 읽어줄 필요까지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심지어 세부전공하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궁극적으로는 그러한 작품/경전/비급을 학문적으로 다루는 데에 목적을 두어야지, 중간에 함몰되어버려서는 곤란하겠구요. 하물며 그냥 관심이 있을 뿐인 비전공자에게는 번역/해석/요약된 재미있는 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겠죠. 전공자들도 무슨 오타쿠처럼 쑥덕거리면서 신세한탄만 하지 말고, 그런 책을 제공해줘야 하겠구요.

그러니까 친구놈이 어느날 갑자기 “야 내가 갑자기 철학에 관심이 생겼는데, 어떻게 공부하면 좋겠냐?”라고 물을 때, “플라톤의 국가부터 읽어보도록 하여라. 가능하면 희랍어 원서로 읽으면 더 좋느니라.”라고 대답하면 저는 그냥 미친놈 취급 받고, 그 친구도 갓 피어난 관심을 꺼버리겠죠. 안 그렇슴까? “스무 권의 철학”은 이를테면, 친구에게 가벼운 마음으로 권할만한 “고전음악 20선”, “신세대 인기가요”, “흘러간 명곡집” 등등과 비슷한 컨셉의 책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꼴랑 만원으로 무려 스무 권을! 권당 500원 꼴! 플라톤부터 비트겐슈타인까지 껌값으로 해결! 철학사 2500년을 한 권으로 마스터! 핵심만 콕콕 찝어주는 쪽집게 철학 과외 선생님! 아리스토텔레스에서 데카르트로 건너뛰어버리는 대담함! (중세 천년 다 족구하라 그래!) 키워드 중심의 짤막한 핵심 요약 단락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화장실에서 조금씩 읽기에도 안성맞춤! 반론과 변론까지 북치고 장구치고! 각 저자의 삶을 세 줄로 요약해주는 초간단 연보도 수록! 각 장마다 친절한 용어해설! (더 읽을 책들 목록은 안타깝게도 국내에 번역되지 않은 책들이 많아서 무용지물입니다. ㅈㅅ)

아무래도 한 사람의 저자가 골라서 북치고 장구친 책이라 편향적이지 않느냐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겠는데, 이 정도만 세련되게 편향되어 준다면, 편향되지 않은 잡다구리 만물상보다 훨씬 낫다고 봅니다. 러셀의 철학사 책에도 비슷한 비판이 가해지곤 하나 보던데, 저는 그 책에도 비슷한 평가를 내리고 있습니다. “스무 권의 철학”을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러셀의 “서양의 지혜“도 한번 읽어 보삼. 뭐든 재미가 있어야지, 재미도 없는 걸 억지로 쳐읽으면서 살기에는 인생은 너무 짧잖아요.

스무 권의 철학”에 대한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