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얘기

  1. 높은 기권율을 성토하는 글들이 많이 올라오던데, 왠지 만약 기권자들이 투표만 했다면 다들 자기편이 되었을 것이라고 섣불리 가정하고들 있는 것 같다. ㅡ,.ㅡ 그건 그렇다 치고, 기권한 사람들은 “알아서들 하셔~”라는 확실한 의사 표현을 한 거라고 봄. 이걸 의무화할 필요까지는 없다고 생각함. 하고 싶은 사람이 못하는 일이 없게끔 확실하게 보장만 해주면 됐지.
  2. 요즘 여론조사는 매우 정확해서, 조사해보고 차이가 충분히 크면 사실 선거 자체를 안 해도 될 정도라고 생각하는데. -_-; 하물며 개개인의 투표야 말할 것도 없지. 눈대중으로 봐도 저 쪽에 사람이 훨씬 많은데 줄다리기 줄을 어디 한번 힘껏 당겨보고 싶은 마음이 들겠삼? 괜히 손만 까지지.
  3. 나도 어릴 때 기권한 적 있는데, 고등학교 갓 졸업하고 군대 갈 때까지 정치라고는 뭐가 뭔지 하나도 몰랐다. (야당은 야한 당, 여당은 여자 당인 줄 알았음. ㄳ) 그런 애한테 기권하지 말라고 해봤자 뭔 의견이 있었겠수. 대충 1번이나 찍겠지. 현실이 배제된 초중고교교육의 전형적인 실패 사례였다고 할 수 있겠음.
  4. 그때의 나처럼 정말 몰라서 “알아서들 하셔~” 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초큼 부러운 건, 나라가 어찌 되든 정말로 아무 상관이 없어서 “알아서들 하셔~”하시는 분들이다. 이를 테면, 갑부. 뭐가 어떻게 되든 정말로 아무런 상관이 없을 거다. 운하를 파든말든 가진 땅 중에 운하 예정지 근처에도 땅이 있던가, 없던가? 건강보험 그까짓거 돈 많이 내면 그만이고. 진짜 최악의 경우에도 해외로 뜨면 되지 뭐. 선진국의 투표율이 낮아지는 데에는 이런 요인도 꽤 있지 않을까?
  5. 대체로 무해한, 몰라서 알아서들 하셔~ 하고 기권해버리는 사람들보다도, 훨씬 해로운 사람들은 뭐가뭔지도 모르면서 열심히 참여하는 사람들이 아닐까. 이를 테면 옛날옛적 melona횽의 DNA 검증 낚시에 줄줄이 걸린 황빠 같은 사람들. 그 사람들이 선거 때라고 어디 갔겠어? 한두 가지 키워드만 눈에 들어오면 자동적으로 스위치가 켜지는 사람들이 무섭다.
  6. 세포 내 분자 단위로 인체에 작용하여,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약물들은, 현실에 적용되기 전에, 인과관계에 대한 철저한 실험을 통해 검증되고 있다. 사람에게 인지되는 효과와 실제 효과 사이의 차이가 너무 크거든.그런데, 지방자치 단위나 국가 단위로 사회에 작용하는 법 제도를 만들 대리인을 뽑아,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선거는, 현재 어떤 검증 과정을 거치고 있을까. 밑도 끝도 없이 그냥 “경제를 살리겠습니다!”, “정력이 불끈불끈!”, “뉴타운 유치하겠습니다!”, “기적의 항암치료제!”, “전재산을 기부하겠습니다!”
  7. 과연 이 배는 문경새재를 넘고야 말 것인가!
  8. 만약 친기업적 대통령께서 친히 법인에도 투표권을 하사하시면 세상이 어떻게 바뀔까? 법인도 세금을 내니까 참정권이 있다는 논리로… ㅋ
  9. 혹시나 해서 검색해 보니까 3만원밖에 안 한다. 역시 삽은 손에 익은 걸 써야지. 처음 써보시는 분들께도 강추.

선거 얘기”에 대한 5개의 생각

  1. 부끄럽습니다.
    투표 안 한 사람들 원망하고 있던 오류를 발견했으니까요.

    그리고, 투표한 20대의 50%가 여당을 지지했다는 분석을 보면서, ‘내가 상식있는 평범한 인간이 아니구나’라는 이상한 자괴감이 들었습니다.

    모두 니들 뜻대로 해주셔도, 운하만은! 라고 절규합니다. ㅡㅜ

  2. 핑백: decadence in the rye

  3. 톰/ 아니 뭐 부끄러우실 일이 뭐 있나요;;;
    원래 기권자들이란, 이길 땐 고맙고, 질 땐 원망스러운 존재입니다. 플러스마이너스 제로. ㅋㅋㅋ

    50%는 여당=여자당이라고 생각한 남자놈들의 비율이 아닐까 싶습니다.

    운하 건설은 아마도, 중앙정부 지휘 하에 일사분란하게 진행되는 하향식이 아니라, 각 지방정부들이 자발적으로 따로따로 첫삽을 떠서, 먼훗날 합치자고 하는 중구난방 상향식으로 추진되지 않을까- 아무런 근거 없이 짐작해봅니다. ㅋ

  4. 멜로나 링크를 눌러보니 황구라 파동 때의 기억이 새록새록이네요.
    (저는 당시 서프가 이정도였는줄은 몰랐지만요. 주로 조선에서 어떻게 말을 바꾸나, 어떤 둔갑술을 펼치나가 제 주된 관심사였죠.. )

    암튼 요즘은 별로 활동하지 않으셔서 아쉽지만…
    멜로나님(어유야님)은 무척 반가운 이름이었다능.. ^ ^;
    ( 지금은 http://ebadac.com 혹시나 싶어서요 )

    저조한 투표율와 관련해서는..
    저도 인더라이님과 비슷한 생각이긴 한데..
    http://www.soyoyoo.com/archives/335 에서 쇼요유님께서 주장하시는 바가 실현되면,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물론 실현가능성은 앞으로도 오랫동안 제로겠지만요… )

  5. 민/ 박기영 나부랭이 말고 메로나횽이야말로 훈장감이라고 생각합니다. ^^

    저는 솔직히 이명박이 당선되고 한나라당과 그 친구들이 국회를 장악한 지금도 나라 꼴은 적당히 잘 돌아가고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선거 제도 개혁 같은 것보다는, 그들이 임기 동안 적당히 말아먹어주기를 기다리고 있죠. 하나도 안 말아먹는다면 그건 또 그거대로 잘 된 일일테니, 뭐, 민주주의 만세.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