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파일

《X-파일》에 대한 숭배는 프로그램의 이야기가 결국 ‘진짜 얘기’가 아니라는 이유로 그 해악이 옹호되어 왔다. 표면적으로는 그럴듯한 변호다. 그러나 정기적으로 방영되는 이야기들–연속극, 수사물 등–이 계속해서 세계를 단편적으로 그려낼 경우 비판을 받는 것은 정당하다. (X파일 시리즈 내용 간략한 소개…) 하지만 그저 지어낸 이야기에 불과하지 않은가? 그렇지 않다. 가령 매주 두 명의 경찰관이 범죄를 해결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이 있다고 하자. 두 명의 수사관 중 하나는 항상 흑인 용의자를 지목하고 다른 하나는 백인을 의심한다. 그런데 매주 범인은 흑인임이 밝혀진다. 뭐가 잘못되었는가? 결국 허구에 불과하지 않은가? 충격적이지만 유비 관계는 충분히 정당하다.
리차드 도킨스, 무지개를 풀며.

나름 X파일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저는 위에 인용한 것과 같은 도킨스의 플라톤적 모함에 쫌 분노하게 됩니다. 히히. 사실 다 뻥인데 뭐 어때요! 뻥인 걸 아는 동안엔 모든 게 오락거리가 될 수 있습니다. 심지어 도킨스가 뒤에 예시랍시고 든 충격적인 흑인=범죄자 텔레비전 프로그램이 조만간 미국 등지에서 실제로 제작된다고 해도 저는 놀라지 않을 겁니다. ㅋㅋㅋ 꽤 재미있는 풍자물이 될지도 모른다고 저는 정말로 생각해요.

만약 X파일이 정말로 대중에게 과학과 초자연에 대한 그릇된 지식을 전파하고 있다면, 그건 뻔한 뻥도 못알아보게 할 정도로 부실한 공교육 탓이지, X파일 탓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X파일 제작자들이 욕을 먹으려면 적어도 이 정도는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물론 이 때에도 작품이 사회에 대한 해악까지 책임질 필요는 없고, 뻥이 뻥인 줄도 모르고 진지하게 주절주절 늘어놓는 찌질함이 욕을 먹어야 하는 것이겠지요.

X파일”에 대한 6개의 생각

  1. 제 블로그에 첫 덧글 남겨주셔서 무지하게 감사드리옵나이다. (넙죽) 그리고 김철기=재호임도 고백을…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 답글에 있습니다.)

    사실 ‘백인, 흑인 드라마’보다 심각한 상황을 인터넷 덧글에서 많이 보죠. ‘역시 중국’이라든가, ‘이게 다 놈현 때문이다’라든가, ‘배후는 빨갱이’, ‘꼴통 보수가 나라를 망친다.’, ‘전경은 뽑지말자’… 이건 풍자가 아니라 실제 상황이라는 것이 정말 무서운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도 ‘꼴통 보수가 나라를 망친다’라고는 생각하고 있으니 어허~.

  2. 재/ 안녕하세용. 워드프레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제가 좀 써봤는데, 꽤 안정적이고 쓸만한 서비스에용.

    웬만한 건 그냥 비웃고 까고 넘어갈만한 찌질거림일 테지만, “전경은 뽑지 말자” 따위 행동으로는 이어지지 못하도록 적절한 제재가 가해져야겠지요.

    “꼴통 보수가 나라를 망친다”는 “모든 꼴통은 무엇이든 망친다”에서 연역되는 명제로서 편견이 아니라 그냥 참입니다. ㅇㅇ

  3. 도킨스옹 책은 몇권 봤는데, 이건 얼마 전에 번역된거군요. 아직 못 읽어봤는데, 인용 부분은 도킨스가 X파일이 구라지만 해악이 있다고 말하고 있는 건가요? 요즘 난독증 증세가 심해져서 이해가 잘 안 되네요, 이런.

  4. m/ 네, 맞습니다. 구라라는 변명으로 해악을 덮고 지나갈 수는 없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도킨스가 종교라는 거대한 구라를 까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상기하면 일관성 있다고 봐줄 수도 있겠습니다만, 라엘리안 까다가 fsm까지 까면 저 같은 사람은 빈정 상하죠. ㅋㅋ

    같은 책의 딴 곳에서는 지나가는 말로 닥터후도 살짝 깝니다. ㅠ_ㅠ (그러면서도 더글라스 아담스는 완소하지요.) 뭔가 좀 꼰대 과학덕후스러운 면이 있는 듯;;;

    이해가 잘 안 되신다면 제 인용이 짧아서 그럴 겁니다. @_@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