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적 환경주의자

평소에 건전한 상식인이라고 생각하고 존경하옵는 YY님께서 무려 “상식이라고 생각했던 수많은 믿음들이 산산히 깨지고 있다”고 하신 책이라서 긴장하고 집어든 책. 읽고 나서 나는 안 깨졌지롱, 안 깨졌지롱, 메롱메롱, 얼레리꼴레리 잘난 척하려고 그랬는데, 내 상식도 깨졌다;;;

천 페이지가 넘는 책이라서 쫄았는데, 슬쩍 들춰보니 777쪽부터는 주와 참고문헌이라서 안심. 휴-

그래도 안심이 안 되는 분들께서는, 1부의 두 장(“상황은 개선되고 있다”, “왜 좋지 않은 뉴스뿐일까”)이랑(53~144쪽), 한 장짜리 6부 마지막 장 “곤경인가 진보인가”만이라도 읽어보세용. (721~775쪽) 요즘의 광우병이나 GMO 관련해서도 생각해볼 거리가 많은 책인 듯.

책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는, 흠, “겁주지 말란 말이야!”라고 할 수 있겠다.

하긴 그러고 보면 좀 이상하긴 했다. 내가 어릴 때 읽은 어떤 책에서는 석유와 금속 같은 모든 자원들이 곧 고갈될 거라는 사실을 그래프로 그려서 보여줬었다. 대기오염이 심각해지고 있다고들 그러면서, 수십 년 전의 사례를 들더라고. 설마 내가 낚였을 줄이야. ㅠ_ㅠ 하긴, 자기만은 낚이지 않으리라고 굳게 믿는 사람들이야말로 언제까지나 낚인 줄도 모르고 펄떡펄떡거리는 거겠지.

요즘 별 것도 아닌 거 가지고 쿨게이쿨게이 그러면서 열내시는 분들이 읽는다면, 저자를 보고 이건 뭐 쿨게이 정도가 아니라 프리징-마이-볼스-오프-게이라고 부를 듯. 줄여서 알게이라고 하자. ㅋㅋ

이를 테면, 아이작 아시모프나 에드워드 윌슨의 말도 그냥 곧이곧대로 믿어줄 수가 없다니, 난 이제 누구를 믿고 살아야 하나. ㅠ_ㅠ 싶은 마음도 솔직히 들었음. 믿을 건 숫자뿐… -,.-

자유무역 압박이 개도국에 대한 선진국의 사다리 걷어차기라는 장하준의 비판을 연상시키는 대목이 종종 있었음. 지들은 일찌감치 보호무역도 다 해먹고, 환경도 다 해먹은 선진국.

330쪽. 자원 고갈 파국론자들과의 내기 이야기는, 왠지 “나쁜 사마리아인들”을 연상케했음. 파국론자들 중 적어도 세 명은, 나름 거액의 돈 내기에 응할 정도로 파국론을 정말로 믿고 있다. 차라리 거짓말을 하고 있는 거라면 다루기 편할텐데 말이지.

민주 정부가 과연 근거 없는 괴담에 좌우되지 않는 정책 결정을 내릴 수 있을까? 글쎄… 비합리적인 대중의 감정 논리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어떡해야 할까? 흠.

회의적 환경주의자”에 대한 6개의 생각

  1. 근데 서로 다른 교통수단의 사망률을 단위 거리로 비교하는 게 합당할까? 탑승시간이나 횟수로 비교하는 게 더 낫다는 생각도 얼핏 드는데. 흠. 어쨌거나 오토바이 타지 말아야지. (그래프 상에 아예 스케일이 다르게 표시되어 있음!)

    담배도 피지 말고.

  2. 혹시 저 책에 환경운동으로 이익을 얻는 산업체들 얘기도 나오나요? 전에 그런 얘기를 어디서 얼핏 봤는데 잘 기억이 안 나서요.

    물론 ‘일부’

  3. 같은 맥락에서 요즘 나온 [Cool It]도 찾아보시면 즐거울 듯. [회의적 환경주의자]는 입맛에 맞는 자료만 골라 썼다는 비판을 받기도 합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우 중요한 책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4. m/ 딱히 그런 얘기는 안 다룹니다. 아마도 다른 책인가 봅니다.

    남/ 번역이 안 되어 있는 것 같네요. ㅠ_ㅠ 일단 기억해두겠습니다.
    네, 뭐든 잘하려면, 열심히 하는 것보다도, 우선은 제대로 해야하니까요.
    오랜만입니다!

  5. 헉 ‘건전한 상식인’이라는 부끄러운 칭호를 –;;;;

    “근데 서로 다른 교통수단의 사망률을 단위 거리로 비교하는 게 합당할까?” – 이건 그 책을 본 거의 모든 사람들이 맨 처음 제기하는 의문인 듯 합니다. 제일 만만하달까? ㅋㅋ 근데 한참 후에 생각난 건, 저 멀리 있는 다른 나라에 비행기 타고 갈 수도 있고, 차 몰고 갈 수도 있고, 오토바이를 타고 갈 수도 있는 유럽인(미국인)들한테는 단위 거리로 비교하는 게 전혀 어색하지 않을 것 같다는..

  6. yy가 ‘건전한 상식인’의 칭호가 적힌 명패를 획득했다! (패시브 아이템)
    수치심이 +5 상승했다!

    역시, 저만 그렇게 생각한 게 아니었군요.
    결국 이게 다 북한 때문… :-b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