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 순서에 따른 정치적 태도

파시스트와 절대군주제주의자들

396쪽. 파시스트와 절대군주제주의자들

영국의 심리학자 한스 이젠크는 정치사상의 2차원 모형을 주창했다. 그는 보수주의/자유주의 차원 말고도 정치적 태도를 평가하는 수단으로 박약/완고 차원을 제안했다. 이젠크의 모형은 정치적 목표와 전술 사이의 구분을 강조한다. 완고한 개인들은 단호한 정치적 행동을 선호한다. 완고한 개인들이 보수주의 정치를 신봉할 경우 그들은 통상 법과 질서, 강력한 군대, 사형 제도의 필요성을 지지한다. (생략) 보수주의든 자유주의든 완고한 개인들은 “목표가 수단을 정당화한다.”는 명제에 동의하는 경향이 있다.

-프랭크 설로웨이, 타고난 반항아, 393-394쪽.

전에 사형제도 얘기하면서 알기 쉬운 예시로 인종 차별 얘기 좀 꺼냈던 적 있는데, 일면 비슷하다고 한 것을 가지고 똑같다고 말하는 것으로 알아들었는지, 인종차별은 반대하지만 사형은 찬성하는 사람 기분을 좀 상하게 했던 것 같아서, 내가 좀 심했나 싶은 기분이 든 적이 있다.

근데 책을 읽다가 위와 같은 도표를 읽고 나니, 까짓거 뭐 비유인데, 따지고 보면 못알아듣는 사람이 더 문제인 거고, 너무 식상하기 짝이 없는 비유였던 듯도 싶어서, 기왕 하는 비유 앞으로는 좀 덜 식상하고 상큼한 예시를 좀더 개발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저 도표를 참고하려고 했는데, 강제병역은 아직 예로 삼기엔 한국사회에서 사형제도와 비슷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으니, 다음 번에는 유대인이나 파시스트, 아니면 절대 군주제를 써먹어 보는 수밖에 없겠다.

출생 순서에 따른 정치적 태도”에 대한 3개의 생각

  1. 첫째인 저로서는 파시스트,보수적, 공산주의가 거슬렸지만
    다시 생각해보니 어느정도 맞는것 같네요.
    둘째, 셋째 형제들을 이끌며 가장 위에 군림하면서 저도 모르게 그러한 성향이…-_- 없다고는 못하겠어요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