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동물은 평등하다

우리 시대의 독특한 현상 중의 하나는 변절한 자유당원이다. ‘부르주아 자유주의’는 환상에 불과하다는 마르크스주의자들의 친숙한 주장과 더불어 민주주의는 전체주의적인 수단으로 지킬 수 있다는 주장이 널리 유표되는 경향이 있다. 이 주장에 따르면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사람은 민주주의의 적을 어떤 수단을 써서든지 붕괴시켜야 한다. 그러면 누가 민주주의의 적인가? 그 적은 항상 민주주의를 공공연하게 의도적으로 공격하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잘못된 사상을 유표시켜 민주주의를 ‘객관적으로’ 위험에 빠뜨리는 사람들도 해당되는 것으로 보인다. 다시 말해 민주주의를 옹호하는 것은 모든 독립적인 사상의 파괴를 포함한다. 이 주장은 러시아인의 숙청을 정당화하기 위해 이용되기도 했다. 제아무리 열렬한 친러시아파라도 모든 희생자들이 기소된 모든 죄를 지었다고 믿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렇지만 그들은 이단적인 사상을 유지함으로써 정권에 ‘객관적으로’ 해를 끼쳤고, 그러므로 학살하고 거짓 혐의를 씌워 망신을 주는 것도 매우 정당하다는 것이다. (…)

나는 언론과 사상의 자유에 반대하는 모든 주장을 잘 알고 있다. 언론과 사상의 자유가 존재할 수 없다는 주장과 자유를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 모두를 알고 있다. 나는 다만 그러한 주장을 납득할 수 없다는 사실과 사백 년에 걸친 우리 문명이 그러한 주장에 반대되는 정신에 토대를 두고 있다고만 말하겠다. 지난 십 년 동안 나는 현재의 러시아 정권이 사악한 정권이라고 믿어왔고, 승리를 바라는 전쟁에서 소비에트연방이 우리와 동맹국이라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를 나는 요구한다. 나 자신을 정당화할 수 있는 한 구절을 골라야 한다면 나는 존 밀턴의 작품에서 다음과 같은 구절을 선택하겠다.

옛 자유라는 알려진 법칙으로

여기서 이라는 단어는 지성의 자유가 전통에 깊이 뿌리내려 있어 그것이 없다면 우리의 독창적인 서구 문화가 존재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는 점을 강조한다. (…)

-조지 오웰. 『동물 농장』. 펭귄 클래식 코리아. 부록 1 「조지 오웰 서문」. 172-176쪽.

조지 오웰도, 국보법에 반대합니다. ㄳ.

21세기 대한민국도 서구 문화의 직계 후손입니다. ㄳ.

모든 동물은 평등하다”에 대한 5개의 생각

  1. 핑백: nooe's me2DAY

  2. 핑백: nooe's me2DAY

  3. 핑백: nooe's me2DAY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