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20년쯤을 찾아서

박민성의 연습장 : 잃어버린 20년을 찾아서…. [희망이라는종이비행기]

날짜 19xx년 5월 31일

날씨 비 조금

요일 x요일

제목 수영장

나는 요즘에 수영을 배우러 다닌다.

지금은 앞으로 나아갈 수도 있다. 그런데 호흡이 어렵다. 물도 같이 먹기 때문이다. 언제 까지라도 배우고 싶었다.

그런 이상한 것이 있다. 나와 남자 친구들은 여자에게 엉덩이를 보여주는 게 더 창피한데 여자 아이와 엄마는 고추를 보여 주는 것이 더 창피하다고 한다.

‘고추와 엉덩이’ 어느 것이 더 창피 하지?

-나의 국민학교 3학년 일기장에서 발췌.

중간 중간 이상한 부분은 오타 아님.

논리적 추론 끝에 아무래도 더 더러운 것이 나오는 곳이 더 창피한 곳이 분명하다는 결론을 얻고 나서,

여학우들 앞에서도 뒤돌아서지 않고 갈아입었었더랬지. 나와는 반대로 여자 애들에게 더러운 똥꾸멍을 내밀고 옷을 갈아입는 녀석들을 이해할 수가 없었다. 일기를 다시 보니 아무래도 나와 비슷한 생각을 가진 친구들이 없지는 않았던 모양. 유유상종?

잃어버린 20년쯤을 찾아서”에 대한 2개의 생각

  1. 어어뜩해요.ㅋㅋㅋㅋ글이 너무 재밌는데 웃어도 되죠?
    우연히 읽게 되었는데 3학년때의 순수함이 그대로 드러나네요
    읽고보니 그 논리가 꽤 타당한듯 느껴지는-_-;;

  2. N/ 당시에 엄마와 (엄마 친구들이 함께 계실 적에) 의논해 보려고 했는데, 다들 웃기만 해서 약간 불쾌하고 당황스러웠던 기억이 납니다만-

    지금이야 얼마든지 웃으셔도 좋습니다. 웃자고 옮겨 적은 거니까요.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