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비동물성 고기는 가능할까?

동물권 « decadence in the rye

‘스컴 스키밍’은 배우기가 어렵지 않았다. 새벽에 자리에서 일어난다. ‘치킨 리틀’에게서 잘라낸 지 얼마 안 되는 슬라이스로 아침을 먹고, ‘커피스트’로 입가심을 한다. 커버올 작업복을 입은 다음 그물을 들쳐 멘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따가운 햇볕을 쬐며, 몇 에이커나 되는 해조류가 덮인 탱크 위를 걷는다. 천천히 걷는다면, 30초 정도마다 맛있는 탄수화물이 숙성되어 튀어나온다. 그 위를 스키머)더깽이를 긁어내는 국자)로 살짝 긁어내어 수직 갱도 속에 던져 넣는다. 그 속에서 그것들은 한데 뭉쳐지거나, 변형 처리되어 치킨 리틀에게 먹일 포도당이 된다. 그리고 치킨 리틀은 슬라이스되어 배핀랜드에서 리틀아메리카까지 사는 사람들이 먹을 식량으로 공급된다. 한 시간마다 물통의 음료수를 마시고, 소금 캡슐을 삼킨다. 두 시간마다 5분씩 쉰다. 해가 질 때면 커버올을 벗고 저녁을 먹으러 간다(역시 치킨 리틀의 슬라이스). 그리고 자기 개인 시간을 보낸다.

프레더릭 폴과 콘블루드의 판타지 소설, 『우주 상인』에서 미래의 식생활에 대해 상상해본 내용이다. ‘치킨 리틀’은 거대한 고깃덩어리로, 직경 수백 피트나 되며, 해조류를 먹으며 배양기 속에서 자란다. 이 아이디어는 공상과학소설 작가들보다 더 저명하고 현실주의적인 사람들의 흥미를 끌었다. 1932년, 윈스턴 처칠은 이렇게 썼다. “앞으로 50년 후면, 우리는 닭을 통째로 키워서 그 가슴살이나 날개만 먹고 만다는 어리석은 생각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다. 적절한 수단을 통해 그런 부위만을 키우면 되는 것이다.” 처칠의 예언은 미래의 식량 생산보다는 히틀러의 침략 무기 쪽에서 더 나았지만, 그건 그의 타이밍이 어긋났기 때문일 수도 있다. 동물권리 운동 쪽에서는 내연기관이 수백만 마리의 수송용 소와 말들의 고통을 없애준 것처럼 결국 ‘시험관 고기’가 지금 식육용으로 희생되고 있는 수십억 마리의 동물의 고통을 없애주리라고 기대하는 사람들이 있다.

우리는 이미 채식주의 햄버거, 소시지, 베이컨 등등의 가짜 고기 제품들을 보았다. 중국에서는 불교가 유행하면서 제례 의식에 고기가 쓰이는 일이 없어졌으며, 황제의 요리사들은 글루텐과 두부를 써서 여러 가지 고기 요리나 해물 요리와 유사한 맛의 요리를 만들어냈다. 그리하여 황제는 계속해서 중국의 전통 요리들을 즐길 수 있었다. 오늘날 이 전통은 아직도 중국계 채식주의자 식당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일부 채식주의자들은 ‘가짜 고기’에 반대하는데, 그것이 고기야말로 음식의 중심이라는 인상을 지속시키기 때문이다. 그리고 일부 육식자들도 이를 싫어하는데, 그 맛과 질감이 고기와는 똑같지 않기 때문이다. ‘시험관 고기’는 가짜 고기 같지 않고, 진짜 고기와 같은 맛과 질감을 낼 수 있을지 모른다. 이론상으로는 배양기에서 고기를 키우는 편이 동물을 통째로 키우는 것보다 효율적이다. 처칠의 말처럼, 먹을 수 없는 뼈나 건강에 좋지 않은 지방, 그리고 내키지 않는 내장까지 만들 것 없이 곧바로 스테이크나 닭가슴살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배양 고기는 공장식 농장 고기보다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도 적을 것이다. 어떤 배설물도 내놓지 않을 테니까.

과학자들은 이미 실험실에서 소량의 근육 조각을 생산했다. 2001년, 암스테르담 대학교의 과학자 한 사람이 두 명의 네덜란드 기업인과 함께 인공육 생성법 특허를 신청했다. 근육 세포를 영양소 용액에 넣고 그 분열을 유도하는 방식이었다. 네덜란드 사람들 말고도 미국에서 몇몇 과학자가 인공육 생성을 연구했으나, 아직은 성공사례가 없다. 하지만 결국은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진짜 문제는 그런 식으로 만들어지는 고기가 살아있는 동물에게서 얻은 고기에 비해 경제성이 있느냐이다.

어느 과학자는 지금 실험실에서 생성에 성공한 근육 조각이 킬로그램당 500만 달러에 해당된다고 했다! 하지만 불과 50년 전, 컴퓨터를 하나 만드는 데는 천문학적인 자금이 필요했으며, 따라서 그것을 보통 가정에서 하나씩 두고 쓸 수 있으리라고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다. 언젠가 배양 고기가 식량 생산의 효율적인 방법이 된다면, 우리는 육식에서 아무런 윤리적 문제점을 보지 않게 되리라. 물론 이때 원형 세포는 살아있는 동물의 세포이다. 그러나 그런 세포는 무한히 분열-복제될 수 잇으므로, 이론상으로는 한 마리의 동물이 전 세계 사람들에게 고기를 공급하고도 남게 된다. 사람의 식사거리가 되기 위해 어떤 동물도 고통을 받지 않게 되는 것이다.

피터 싱어, 짐 메이슨. 죽음의 밥상. 376-378쪽.

[펌] 비동물성 고기는 가능할까?”에 대한 2개의 생각

  1. 신중히 고려한 결과, 가장 나은 문구는 이럴 것이다. “로컬푸드를 사라. 단 제철 농산물인 경우에. 그러면 대체로 좋다. 하지만 때로는 수입산을 사는 편이 더 윤리적인 선택일 수도 있다.” (같은 책. 390쪽.)

    책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잘 설명해주는 대목인 듯. 정말 착하게 먹기 위해 조금이라도 더 정밀해지려고 애쓰고 있다. 그러다 보니 이렇게 왠지 쫌 추해지는 것은 인지상정… -_-;

  2. 핑백: 모기불통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