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브 골드버그 기요틴 -7-

유물론의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마트에서 주부에게 팔려나가기 전에 제품의 제조 과정에서는 물론 표의 대량 도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그런데 사형을 촉구하는 푸딩을 사든 사형에 반대하는 푸딩을 사든, 그 푸딩들이 담겨있는 플라스틱 용기는 똑같다. 푸딩 제조업자는 플라스틱 제조용기 업자에게 용기를 대량으로 구매하는데, 물론 이 때에도 푸딩 제조업자는 당당한 소비자로서 투표에 참여하게 된다. 이 때 이를 테면 가장 싼 값에 푸딩 용기를 제공하는 제조업자가 우연히도 사형을 촉구하는 용기를 판매하고 있다면, 애석하게도 사형에 반대하는 푸딩을 구매한 소비자 입장에서는, 알맹이는 반대하지만 껍데기는 촉구하는 우스운 결과를 낳게 될 수도 있다. 더욱 얄궂은 일은, 이 플라스틱 용기 제조업자 역시 소비자로서 석유에서 추출한 원재료를 구매해야 하는데, 이 때 사태는 또 한번 꼬일 수가 있다. 그리고 그 원자재 판매자는 석유를 사오는데……

 
상품의 종류에 따라 이러한 단계가 매우 여러 차례 겹치기도 하며, 이를 파생 투표라 부른다. 과거 이러한 파생투표가 생겨날 수 있었던 것은 한 단계가 늘어날 때마다 실질적인 영향력은 지수적으로 감소하여 어쨌거나 최종 거래 가격 근처에서 수렴하는 결과를 보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파생 투표에는 커다란 헛점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중간 제품 유통 시점과 최종 상품 구매 시점과의 시간차다. 간단하게 말해서- 푸딩은 금세 썩지만, 용기는 오래 동안 썩지 않는다. 푸딩을 담아 팔기 오래 전부터 플라스틱 용기를 대량으로 구매해서 쌓아둘 수도 있다는 얘기다. 어떤 푸딩 제조회사는 실제로 약 150년치 플라스틱 용기를 지하 창고에 쌓아두고, 새 지하 창고를 파고 있다고 한다. 그 플라스틱 용기를 만드는 회사에 원재료 제공하는 어떤 큰 화학회사는 석유회사로부터 유전 수십 개 분량의 석유를 미리 사두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석유 회사는 항성간 여행이 언젠가 발명될 것에 대비하여 가까운 항성계의 부동산 가치를 평가하고 있다. 왜 아니겠는가.
 
그리고 그 결과물은, 앞으로 수 세기 동안 미리 예약 당선되어 있는 민주 정부다. 원래 민의란 이런 식으로 반영되는 것.
 
 
문제는 이 뿐만이 아니다. 결제/투표 시스템에는 자동 프로그램이 심어져 있는데, 이것이 작동하는 방식은 다음과 같다. 구체적인 정치적 표어가 명시되어 있지 않은 제품을 사는 경우, 그 사람이 그 동안 살아오면서 보여온 구매 패턴을 분석하여, 이번에 내는 돈은 과연 어느 쪽에 투표해야할 지 즉석에서 자동으로 대신 결정해주는 것이다. 처음에는 외국에서 사오는 제품을 대상으로 공항 검색대에서 실시되었던 제도인데, 그 정확한 예상 능력이 호평을 받고 현재 그 영역을 계속 넓히고 있다.
 
현대 사회에 각각의 시민들이 마땅히 참여해야 하는 정치적 판단을 요구하는 사항들은 셀 수 없이 많고 또 계속 많아지고 있는데, 모든 사람들이 그 모든 판단을 일일이 해가면서 살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다음 주에 달에 사는 누군가를 죽일 것인지 말 것인지 하는 사소한 문제들이 수천 수만 가지를 넘기 시작하면- 매번 책임감 있는 판단을 기대하기란 어려워진다. 이 때 필요한 것이 바로 자동 프로그램에 의한 대리 투표다. 그래서 아무런 딱지도 붙어있지 않은 푸딩이 푸딩 중에 가장 많이 팔리고 있으며, 동네 소매점에서는 이런 푸딩만 취급하기도 한다. 이런 푸딩을 사는 수 많은 사람들의 구매 패턴 분석 결과는 물론 대부분이 사형에 대한 적극적인 찬성, 또는 소극적인 찬성쪽을 가리키고 있다. 이 편한 세상.
 
직접적인 구매 행위에만 표값이 매겨지는 것은 아니다. 각종 매체에 싣는 광고에도 당연히 가격이 매겨진다. 광고주가 지불하는 돈이 어느 쪽에 투표될 지에 대한 판단의 권리는 전적으로 소비자에게 달렸다. 예를 들어 브라우저를 통해 어떤 사이트에 얼마나 자주 방문하는지, 그리고 어떤 검색어를 입력하는지, 어떤 음식을 먹고, 어떤 음악을 듣고, 어떤 영화를 보는지- 이런 모든 자료는 중앙 서버로 전송되어 분석되고, 허용할 수 있는 오차 내에서 대리 판단하여 투표까지 대신해준다.
 
투표의 근거가 되는 데이터는 자세하면 자세할수록, 또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이를 얼마나 세세히 기록할 것인가 하는 문제는 간단하게 해결되었다: 전부 다 기록한다.
 
얼마나 많이 기록할 것인가 하는 문제가 남는데, 이것이 약간 복잡한 문제를 낳는다. 과거의 웹사이트 방문 내역 따위를 과연 어디까지 소급해서 적용해야 하는가 하는 것이다. 기록이 남아있는 데까지 모든 자료를 수집하다 보면 오래 전의 초기 기록까지 어디선가 튀어나오곤 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만들어지는 모든 정보를 기록하고 있으며, 친족이나 친구들의 기록까지 분석에 반영하고 있는 현재의 정책에 비추어 볼 때, 당시의 기록도 반영해야만 일관성이 있을 것이다.
 
얼마 전에 지하 깊은 곳에서 발견된 자기 테이프에서는, 까마득히 먼 과거 어떤 개인이 블로그-일종의 원시적인 실시간 뇌파 기록 장치-에 끄적거린 사형에 대한 말도 안 되는 픽션이 발견되었다. 그 픽션을 쓴 사람이나, 그 픽션을 읽은 방문자들의 반응 같은 것도 현재의 자동 투표 프로그램을 위한 자료로 반영해야 할까? 반영하는지 하지 않는지 소비자들이 알게 되면 그 자체가 결과를 뒤바꿀 수도 있는데, 결과가 뒤바뀔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또 다시 결과가 뒤바뀔 수도 있기 때문에, 끝없는 악순환을 피하기 위해 사실은 이미 오래 전부터 반영하고 있었다는 소문도 있다.
 
어떤 역사학자들은 당시에 이미 오늘날과 같은 자동 구매/투표 체계가 있었던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하기도 하는데, 구체적인 세부 메커니즘은 다를 지 몰라도 기본적인 발상과 결과는 똑같았다는 것이다. 당시 아무도 그 사실을 몰랐다는 것을 명백한 증거랍시고 내세우면서. 그 중 일부 극단적인 사람들은 이것이 민주 정부 뿐만 아니라 한두 세대 이상 지속된 모든 성공적인 정부들의- 왕정이나 공화정은 물론 원시 부족 사회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모든 인간 사회의 구성 원리라고 선언하기도 했다. 아무렴.
요즘엔 그런 음모론도 떠돌고 있다.

루브 골드버그 기요틴 -7-”에 대한 11개의 생각

  1. 핑백: 서핑 블로고스피어 | su’s blog: hello world!

  2. 하여간 음모론들이란! 흐흐

    무쟈게 나서리 1~7편까지 순식간에 다 읽었구만요! 시간 나실 때마다 계속 이야기 이어주시면 좋겠심다. 잘 읽었습니다 (__)

  3. 이/ 이미 해는 바뀌었지만, 조만간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s/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재미있어 하는 분이 계시니 저도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너/ 안녕하세요.
    “너는 내운명”을 반면교사 삼아서, 요건 이렇게 대충 끝내도록 하겠습니다. (__)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