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올해의 블로그

는 훼이크고, 지난 30일간 리더기에서 별표 표시한 개수로 정렬한 rss피드 상위 40개.

아 편하네. 이거 유행했으면 좋겠다.

다만, 글이 자주 올라오지 않는 곳들의 순위가 꽤 내려가거나 아예 제외되어버려서 좀 아쉽긴 하다.

Yong-yeol Ahn님의 공유 항목 247
스튜디오 판타지아 2.0 53
프레시안 : 전체기사 51
capcold님의 블로그님 23
앤잇굿? 19
이오공감 16
모기불통신 13
올블로그 추천 글 12
Alan Kang’s shared items in Google Reader 11
한글이 꿈틀 10
Slashdot 10
Hye-Shik Chang’s starred items in Google Reader 9
Creativity, Innovation, and Tech – 변지석 9
Scientific American 9
Engadget 한국어판 8
피타고라스의 창 8
Real Factory 7
전파만세 – 리라하우스 제 3별관 6
생각이 없는 블로그 6
kottke.org 5
★Stella et Fossilis 5
너와집 5
fool’s Garden 2 5
하얀까마귀의 테스트베드 5
민노씨.네 5
milln의 연습장 5
가로수들은 여전히 제자리에 서서 4
노정태의 블로그 4
태양의 동쪽 달의 서쪽 4
leejeonghwan.com 4
Quotes of the Day 4
인지과학 마당 4
世說 3
Inuit Blogged 3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3
All about Biotechnology, 바이오텍의 모든 것 3
임시 개장 3
pythagoras님의 공유 항목 3
Alan’s Blog 3
FAIL Blog: Pictures and Videos of Owned, Pwnd and Fail Moments 3

2008년에 읽은 책 중 5권 꼽기

1. 캐치22

올해 읽은 소설들 중에 가장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심심할 때 읽어보세요.

2. “종의 기원”을 꼽을까 했는데, 이건 어차피 다들 읽으실 테니까, 인기곡 대신 숨은 명곡을 추천하는 빠돌이의 심정으로 인간의 유래

왠 지 고리타분할 것 같아서 미루기만 하다가 2008년에야 다윈의 책 두 권을 읽었습니다. 솔직히 그저 원전으로서의 아우라 때문에 실제 이상으로 과대평가되어 있으리라고 내심 넘겨짚고 있었습니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뻥뻥 내지르고 우기는 책은 아닐까 쪼끔 의심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직접 읽어보니까 킹왕짱입니다. 과장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평생 읽어봤던 그 어떤 것보다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앞으로 이 기록이 깨질 수 있을 지조차 매우 의심스럽습니다. 인류의 모든 책이 들어있는 도서관에 불이 나서 딱 한 권만 구해낼 수 있다면 저는 종의 기원을 들고 나오겠습니다. 마침 올해가 다윈 탄생 200주년(A.D. 200), 종의 기원 출간 150주년이라고 합니다. 올해 안에 꼭 읽어보세요.

3. 회의적 환경주의자

기왕이면 환경 제대로 지키자는 책으로 읽었는데, 분위기를 대충 보니까 환경 안 지켜도 된다는 책으로 까이고 있는 듯하다;;; 헐.

4. 행복의 공식

전에 친구 생일에 러셀의 행복론을 선물한 적 있는데, 올해 다른 친구에게는 이 책을 선물했다.

5. 며칠 전까지였으면 타고난 반항아를 꼽을 뻔했는데, 연말연시에 걸쳐 읽은 “개성의 탄생”으로 변경.

이건 뭐 욕쟁이 할머니가 따로 없음. 설로웨이를 거의 황우석급으로 발라버리네.
그 개성적인 문체만으로도 올해의 책 등극. 다 만 실질적으로 세상에 추가하고 있는 정보면에서는 약간 미흡한 듯. 비유를 하자면 “xx 먹으면 10년을 더 산다!”는 돌팔이 약장수들 까는 것까진 참 유익한데, 끝에다 “인간의 수명에는 순환계, 호흡계, 신경계가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뭐 이런 걸 덧붙인 느낌. 한국에 허준이 있다면 미국에는 프로이트가 있는 듯.

가장 기억에 남는 대목: “사형 제도에 대한 태도의 유전 가능성은 0.50이며, 조직적인 종교는 0.46, 독서는 0.37이다.”

ps. 벼.. 별로 다독가는 아니라능 !

음악 바통 떼우기

제가 음악을 별로 많이 자주 안 듣는 편인데, 맨날 어릴 때부터 듣던 거만 또 듣고 또 듣고 하느라, 그나마도 새로 나오는 음악들을 막 따라잡으면서 듣지 않기도 하고, 뭐 노래방은 언제 갔는지 기억도 안 나기에, 바톤을 그대로 받기 어려우니, 나름대로 대충 떼워보겠습니다.

다음은 제 아이튠스에서 재생횟수로 정렬시 상위권에 보이는 사람들입니다. (무순)

Peter, Paul & Mary
The Beatles
장기하와 얼굴들
Lou Reed/Perfect Day
Rage Against The Machine/Wake Up
김광석
Simon& Garfunkel
Liszt/H. Rhapsody
Funny Powder/뻥삼이
하루히/라이브 2곡 + 사랑의 미쿠루전설
Electric Light Orchestra/Mr. Blue Sky
Iggy Pop/Lust For Life
Beastie Boys
Eric Clapton
Bach/Goldberg
Chuck Mangione
한대수
The Cranberries
Queen
The Beach Boys
시이나 링고
패닉
이상은
Pink Floyd

앨범이 통채로 있는 경우도 있고, 한두 곡만 낑겨있는 경우(표시했음)도 있고,
알람으로 쓰는 경우도 있고, 수면용으로 쓰는 경우도 있고,
뭐 여러모로 한 데 묶기엔 좀 이상한 목록이긴 하지만, 자세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이 정도면 저의 요즘… 아니 평생 음악 생활의 대부분이 설명될 듯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