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변화시킨 책 한 권

나를 변화시킨 책 한 권 -더글라스 아담스

1. 제목:
눈먼 시계공.

2. 저자:
리차드 도킨스.

3. 언제 처음 읽었나?
책이 출판되었을 때. 대충 1990년 쯤인 듯.

4. 그 책이 왜 그토록 인상적이었나?
마치 캄캄하고 답답한 방의 문과 창문을 활짝 열어제치는 것 같다. 우리가 평상시에 얼마나 반쯤 소화된 개념들의 뒤범벅을 품고 살고 있는지 깨닫게 된다. 특히 우리처럼 문과 교육을 받은 사람들로서는. 우리는 “대략” 진화를 이해하고 있지만, 그래도 우리는 비밀스럽게 거기에 뭔가 조금은 더 있을 거라고 생각하곤 한다. 우리 중 몇몇은 심지어 “대략” 신이 있어서 조금 불가능하게 들리는 쪼가리들을 처리해준다고 생각한다. 도킨스는 빛과 신선한 공기의 홍수를 일으켜, 갑자기 보게 되었을 때 숨막힐 정도로 눈부신 명징성이 진화의 체계에 있음을 우리에게 보여준다. 만약 우리가 그것을 보지 못한다면, 그야말로 말 그대로, 우리가 누구이며 우리가 어디에서 왔는지에 대해 가장 먼저 알아야 할 것조차 모르고 있는 것이다.

5. 다시 읽어봤나? 그렇다면, 몇 번이나?
그렇다. 한번이나 두번. 하지만 자주 들춰보기도 한다.

6. 처음 읽었을 때와 같은 느낌이었나?
그렇다. 진화의 작용은 평상시 세계에 대한 우리들의 직관적 가정과는 영 반대여서, 이해할 때마다 신선한 충격을 받는다.

7. 추천할만한가, 아니면 그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건가?
아무에게나, 그리고 모두에게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

Douglas Adams, The Salmon of Doubt, 14-15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