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자무쌍(金字無雙)

금자문의 당주를 찾으며 두 시진을 꼬박 마당 한 가운데에 뿌리 박힌 나무처럼 서 있던 남루한 차림의 객이 마침내 입을 열었다. 옷차림과 마찬가지로 말씨도 근방의 것이 아니었다.

“귀문의 절기가 당대무쌍이라는 세간의 소문을 듣고, 적을 두고 지낼만한 곳일지,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고자 멀리서 찾아왔소이다.”

당주는 첩자가 아닐까 하는 의심을 품고 객의 언행을 두루 살피면서도, 침착하게 당주의 예를 갖추고 손님의 첫마디에 겸손을 가장한 자화자찬으로 답했다.

“허허, 과찬이올시다. 소문이 해협 너머로 천리마처럼 달리면서 살이 비만하도록 붙었나 보오. 당대무쌍 여부까지는 아직 확인할 길이 없었으나, 그래도 금일까지 단 일회도 패퇴의 고배를 시음해 본 적이 없다는 것 정도는 사실이외다.”
“그렇게 말씀하지 않으셔도 두 시진 동안 주변에서 까불던 문하들을 보고 소문의 진위에 의심을 품고 있던 참이오.”

예의를 갖춘 당주의 겸손에 오만방자한 대꾸가 돌아오자 좌중이 술렁였다. 출신 모를 객의 한마디로 졸지에 오합지졸 취급을 당한 문하들은 서로의 얼굴을 마주보며 경악하면서도, 형식상으로는 문주가 찾아온 손님을 맞고 있는 장면인지라, 노기를 띤 눈으로 다 함께 객을 뚫어지라 노려보고 있는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었다. 성미를 다스릴 줄 모르는 어린 것들 중에는 벌써부터 온 몸에 살기를 품고 당장이라도 뛰어들 자세로 좌불안석하는 자마저 있었다. 당주 역시 당돌한 대꾸에 대노하였으면서도, 지금으로서는 일을 크게 만들지 않기 위해 짐짓 예를 가장하며 마치 객의 불손이 없었던 일인양 넘어가려고 할 뿐이었다.

“그렇게 말씀하지 않으셔도 어린 것들이라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이 있소이다. 본인들도 그 사실을 잘 알기에 멀리서 오신 귀한 객 앞에서까지 그렇게 까불고 돌아다니며 수련에 힘을 쓰는 것 아니겠소이까.”
“아니, 어린 것들 뿐만 아니라 다 자란 것들도 까불며 돌아다니기는 매한가지였소. 처음에는 무언가 배울 것이 있으리라 일말의 기대를 했건만, 지금으로서는 이 따위 문파가 어떻게 이 일대의 최강자로 부상할 수 있었는지 궁금하기만 할 따름이오.”

한 점의 예조차 담지 않고 있는 지독한 언사에 그만 흥분을 참지 못하고 달려드는 자들이 두엇 생겨났다. 그리하여 한 차례 가벼운 소동이 일어났으나 문제를 일으킨 주동들은 주변의 동문들에 의해 곧 제압당했다. 당주 곁의 수제자들 중 한 녀석마저 앞으로 한 걸음 나서자 당주가 막아서고는 입을 열었다. 이번에는 허식을 한 꺼풀 걷어낸 듯 차가운 목소리였다.

“그렇게 제 불초들이 어리게만 보이셨다면, 다 제 불찰이니 면목이 없소이다. 한 눈에 당문의 허약함을 파악할 줄 아시는 객공께서 직접 한 수 가르침을 주시는 것은 어떻겠소이까.”
“바라던 바요. 시간낭비할 것 없이 가장 센 놈으로 붙여주는 게 좋을 거요.”

더 이상 노기 띤 눈들만 번쩍이는 것이 아니라, 거친 호흡과 소매자락 서벅이는 소리가 곳곳에서 들려왔다. 백주대낮에 벌어진 치욕 앞에서는 가장 약하고 어린 놈마저도 패기만은 하늘을 찌를 태세였다. 이윽고 거친 흥분이 진정되자 저마다 간절한 눈으로 당주를 쳐다볼 뿐이었다. 그러나 당주 역시 어중간한 놈으로 불필요한 모험을 할 생각은 없었다. 그래서 수제자들 중에서 가장 실력도 뛰어난 놈을 내보낼까 했으나 차기 당주감으로 점 찍어둔 탓에, 실력은 백중세이나 그보다는 조금 덜 아끼는 자를 내보내기로 했다.

계속 읽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