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쿨잇

이 책에서 펴는 주장은 간단하다.

  1. “지구 온난화는 현실이며 인간이 일으켰다.” 현세기 끝 무렵에는 결국 인간과 환경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것이다.
  2. “지구 온난화가 가져올 격렬하고, 불길하며, 코앞에 닥친 결과에 대한 주장은 심하게 과장된 경우가 많다.” 그런 과장으로부터 좋은 정책이 나올 것 같지는 않다.
  3. 비록 좋은 의도일지라도 터무니없이 노력하기보다는 “지구 온난화에 대해 더 단순하고 더 현명하며 더 효율적인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 현재 실행하는 대규모의 값비싼 이산화탄소 감축 정책은 먼 미래까지도 파급 효과가 적거나 미미한 수준에 그칠 것이다.
  4. “지구 온난화보다 훨씬 더 중요한 문제가 많다.” 균형 감각을 되찾아야 한다. 세계에는 기아, 가난, 질병 같은 심각한 문제가 무척 많다. 수조 달러를 퍼부어 과감한 기후 정책을 추진하느니 다른 문제를 해결하는 편이 더 많은 사람을 더 저렴한 비용으로 도울 수 있을뿐더러 성공할 가능성도 훨씬 높다.
비외른 롬보르, 쿨잇, 26-27쪽.

저자분께서 대단히 친절하시다!

세상만사 다 귀찮은 분들께서는 이거 네 줄만 읽고 그냥 그런가보다 하셔도 되겠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