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

옥탑방의 마야 : 뉴타운, 아무도 속지 않은 사기

저야말로 뭘 알고 쓴 게 아니라, 여전히 이해하기 어려운 현상황을 조금이라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가해-피해의 각도를 좀 달리해본 것 뿐이었는데, 하늘빛마야님께서 상황을 구체적으로 잘 풀어서 써주셨고, 덧글로도 흥미로운 얘기가 오갔군요. 우왕ㅋ굳ㅋ.

사실 입에 담는 것 자체가 민망할 정도로 찌질하게 느껴져서 차마 말 못한 이야기가 하나 더 있으니… 저는 사실 이명박의 대통령 당선에는, 운하를 일종의 뉴타운 개발처럼 여기는 “시골” 사람들의 의지가 적어도 어느 정도는 반영되어 있다고 생각하고 있더랬습니다. 비록 당락을 결정한 요인까지는 못되더라도. ㅡ,.ㅡ (말 나온 김에 다 쏟아내고 가자. 언급 자체가 찌질한 이야기 하나 더: 저는 “개구리 중사 케로로”가 편모 가정이라는 소재를 다루는 방식이 매우 쿨하다고 생각합니다. 본 사람은 알겠지만 사실 아예 안 다루죠. ㅋㅋㅋㅋㅋㅋ)

덧글에도 비슷한 얘기가 나왔던데, 뉴타운 뻥카 공약에 대항할 수 있는 수단은 농담이 아니라 현금 박치기뿐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통령은 이명박, 시장은 오세훈인 상황에서 “우리도 뉴타운” 공약 같은 것은 필패의 전략입니다. 궁극적으로는 인터넷 회사들처럼 “당선시 현금 100만원씩 제공!” 같은 것 말고는 진짜 답이 안 나옵니다. 먼 미래의 복지사회 나부랭이에 대한 희망…보다 비교적 가까운 미래의 시세차익에 대한 희망…보다 더 가까운 것이 즉시 제공되는 현찰 말고 또 뭐가 있겠습니까. (그러고 보니 “부자 동네 재산세 공유” 같은 건 쫌 먹힌 듯. 마치 사교육을 통한 입시 경쟁처럼 상대적 우위 한계 효용의 극한까지 탐하는 뉴타운보다야 차라리 이런 게 낫겠다. 뭔 소리래… 하여튼.) 농담이 아니라, 이거 어떻게든 하지 않는다면, 막장으로 치닫는 테크트리가 벌써부터 눈에 선합니다. 오세훈 시장 임기에 뉴타운이 추진이 안 되면, 모르긴 몰라도 이번에는 같은 당 사람들인 지역구 국회의원들과 협조하여 뉴타운 추진하겠다는 시장 후보가 나와서 당선될 겁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이거 무슨 나선력도 아니고.

그러니까 서울 민심은 뉴타운으로 장악하고, 지방 민심은 운하로 장악하면 됨. 이건 뭐 완전 백년지대계임. 무슨 재벌 창업자 생가 방문 코스 같은 게 처음엔 우습게만 보였는데, 배용준 닮지도 않은 인형에 안경 씌우고 목도리 감아놓고 일본인 관광객 끌어보자는 동네에서 생활해본 적이 있는지라, 지금은 그게 농담 같지가 않음.

아무리 지역구 단위로 뽑는다지만, 아파트 부녀회장이 아니라 국회의원 뽑는 것인 이상, 이토록 노골적으로 지역 이기주의를 건드려서 당선되는 현상황은 뭔가 문제가 있는 듯합니다. 아닌 게 아니라 정말로 “국회의원이 하는 일은 나라 전체를 위한 의정활동”이기도 하니까요;;; 지역 이기주의가 나쁘다는 게 아닙니다. 저 이기주의 되게 좋아합니다. 자기 이익을 따라 투표한 개별 유권자들이 나쁘다는 것도 아닙니다. 사실 저라도 그럴 거 같습니다. ‘지역구 의원을 뽑는 것이지만, 나라 전체를 위해서 딴 사람을 뽑아줘야지.’ 따위 망상은 저 같아도 안 합니다. ㅋ 그런 상황을 이용하는 후보들은 원래 그게 하는 일이니 탓할 생각 없습니다.

그런데 바로 이렇게 나쁜 사람이 하나도 없는데도 뭔가 잘못되어버린 듯한 현 상황 자체에 문제가 있는 듯하다는 말씀입니다. 그렇다면 이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적절한 제도를 만들 사람들을 잘 뽑으면 되..겠지만, 바로 “그” 제도의 문제입니다! 차라리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죠. 헐. 뭔가 하긴 해야 할 거 같은데 뭘 해야 할 지는 저도 모르겠어요. 정말 일본이라도 공격해야 할 상황입니다.

이렇게 시스템이 막장으로 치닫지 않고 잘 돌아가기 위해서 갖추어야 할 것은, 적절한 피드백일 겁니다. 의지 표명 차원을 넘어 실제 구라를 깠던 몇 놈은 오함마로 찍어버리는 것이 당선 자체를 취소시키는 것이, 전략적 뻥카…를 넘어선 구라 공약 남발에 적절하게 선을 그어두는 본보기 차원에서도 킹왕짱일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돌아가는 꼴이 아무래도 힘들 거 같고. 그렇게 법으로 처리가 안 되면, 최소한 다음에 두고 보자 정도의 상식적 반응이라도 나와야 하겠습니다만, 현재로선 아무래도 유권자들도 공범인 거 같으니, 오히려 뉴타운 공약이 구라였다는 사실이 언론 등에 거론되는 것 자체를 싫어할 거 같고. 역시 묵시록적 버블이 내일이든 백년 뒤든 터져야만 되는 문제인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제 머리로는 대충 이렇게 망상적 문제 인식까지밖에 못 가고 탁 막혀버리는지라, 해결책을 내놓을만한 사람, 해결책을 찾고 있는 듯한 사람, 특히 현재로서는, 해결책을 찾아야 할 사람들의 행보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광고

모두가 왕의 부하들

뉴타운 공약이 사기일까요? 저는 사기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뉴타운 공약을 내세우는 후보를 찍어준 유권자들은 사기 피해자가 아니라 공범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뉴타운 공약을 내세운 후보가 당선되었다는 것만으로도 땅값, 집값은 뜁니다. 그 시장이 원래 그렇습니다. 애시당초 부동산이라는 게, 원래 뛸만하면 뛰는 게 아니라, 뛸 거라고 결정되면 뛰는 거고, 뛸 거라고 결정될 거라고 예상되면 뛰고, 뛸 거라고 결정될 거라고 예상이 되는 듯하면 뛰고, 뭐 그러는 겁니다. 미리미리 뛰는 것인만큼 더 뛰기도 하고 덜 뛰기도 하겠지만, 우쨌거나 뛰기는 뜁니다.

유권자들이 정말 다들 바보라서, 오세훈이랑 같이 사진 찍은 후보를 찍어주기만 하면 뉴타운이 확정되리라고 믿고 뽑아줬을까요? 물론 그런 사람들도 있겠죠. 하지만 그게 얼마나 될까요? 선거 끝나고 오세훈이 그런 말 한 적 없다면서 메롱하니까 막바로 열내는 사람들이 아마 그런 분들일 겁니다. 그런데 그런 사람은 얼마 안 되는 것 같아요.

나머지 사람들은 그냥 조용히 시세차익을 즐기면 되는 겁니다. 오세훈이 약속한 적이 없다고 밝혀지더라도, 그런 공약을 내세운 사람이 지역구의 국회의원이 되었다는 사실만으로도, 자기 몫은 챙기는 겁니다. 엎어치나 메치나 거저먹는 장사죠. 부동산 가격 상승의 원천 기술이 있는데, 한 개면 어떻고 세 개면 또 어떻습니까? 뉴타운이 되면 어떻고 안 되면 또 어떻습니까?

그래서 지역구 유권자들은 현재로선 사기의 공범이지 피해자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