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회전초밥투어



P070526002

마토이스시 최근의 변화:

예전에는 모든 접시 1100원 균일가였음. 튀김이나 샐러드, 캔 음료(샘플이지만.) 등등도 적당량을 접시 위에 올려놓는 센스! 간단한 계산 방식. 부담없는 신메뉴 도전. 그리고 접시를 쌓으면서 느껴지는 뿌듯함. -_-;; 붐비는 시간에는 시간제한이 있었던 듯하고, 일인당 6접시는 넘게 먹으라는 압박이 있긴 했지만, 나에겐 상관없는 얘기였음. 게다가 있으나마나한 메뉴 한 귀퉁이에 써 있던 “부가세 포함입니다.” 어쩌고 하는 문구가 감동을 주는 곳이었음.

그런데 이제는: 1인당 12800원 부페식. 1시간 타임어택.
장어구이/초밥, 참치 초밥 등 쪼금 고급메뉴다 싶은 것들은 대략 만원 안팎 더 얹어주고 “메인메뉴”라는 걸 시켜야 함. 뭐냐… 빕스냐… -_-;;;
결과적으로 회전 벨트 위가 매우 심심해졌음. 돈 거 또 돌고 돈 거 또 돌고 돈 거 또 돌고.. 장어는..? 참치는..? 만원빵입니다. ㄳ.

언놈이 장어만 줄창 집어먹었나? (오리발) 차라리 노란 접시는 1100원, 파란 접시는 2200원, 빨간 접시는 3300원 이런 식으로 갔으면 편리했을것 같은데.. 이건 아니자나.

기타 여러모로 복잡해졌음. 사진 참조.
(균일가였으므로 가격이 아닌 친숙도면에서) 서민의 친구였던 계란초밥이 없어졌음. 뜨헉.. -_-;

튀김, 샐러드, 과일, 떡, 롤 등등은 더 이상 회전이 안 되고 집어와야 함. 왜 여러 사람 마주 앉는 테이블 말고 왜 그 바 형식으로 주방 쪽을 향해 나란히 앉게 되어있는 긴 테이블이 부페 메뉴를 위해 장렬히 희생했음.
냉온 우동과 돈까스가 생겼음. -_-; 맥주도 팔던데 맥주 안주로는 상당히 괜찮을 듯.

부페로서의 사명을 다하려는 듯 아이스크림 퍼먹는 곳도 생겼음. 난 근데 부페 아이스크림 싫어함. -_-;

결론: 이제 그만 갈래. 두 번뿐이었지만, 그 동안 잘 먹었어요.

회전초밥 투어

밥 « decadence in the rye

촬사마와 폽사마께서 추천해주신 회전초밥집에 다녀왔습니다.

  1. 우선 폽시클님께서 추천해주신 마토이스시. 며칠 전에 다녀왔습니다.

    28

    둘이서 이따만큼 먹었습니다. 자세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2. 그리고 오늘 다녀온 삼전.

    … 문 닫고 놀더군요. -_-;;

    일요일에 원래 노는 거 같지도 않은데. 흑흑. 삼전은 다음 기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