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벽대전2

필수요소 전부 합성해놓은 통합 짤방을 한 장 본 것 같은 느낌.

Advertisements

레골라스와 팅커벨의 차이

고등학교 때 처음으로 어디 판타지 문학이라는 것을 함 읽어보자- 마음을 먹고, 먹자골목에서 원조 식당 찾는 기분으로 ‘반지의 제왕’을 집어들었더랬다. 그때의 괴로웠던 독서 경험은 아직도 생생하게 남아있는데-

우선 삽화도 없고 해설도 제대로 없는 데다가, 저자가 명확하게 묘사해주지 않는 부분을 스스로 채워넣을 수 있는 단서가 없었다. 이를 테면, “메리아독”이라는 이름만 딸랑 가지고는 이게 도대체 여자 캐릭터인지 남자 캐릭터인지 감을 잡을 수가 없었다는 얘기다. 중1 영어 교과서에 나오는 존과 메리의 대화에서 메리는 분명 여자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메리아독은 메리랑 비슷한 건가? 하는 뻘추측까지 했던 기억이 난다. 이런 건 비단 반지의 제왕 뿐만 아니라, 영화나 애니메이션 등을 통해 생생하게 접해보지 못한, 생소한 문화권의 이름들이 등장하는 소설 등을 읽을 때마다 다시 겪곤 하는 문제다. 성별을 암시하는 구체적인 행동을 묘사하는 장면이나 그, 그녀 같은 대명사가 나오기 전까지 그 등장인물은 머리 속에서 성별조차 구분할 수 없는 수수께끼의 인물로 얼굴도 목소리 톤도 없이 돌아다닐 수밖에 없다. 그런데 내 어렴풋한 기억으로-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조연 호빗들의 경우 이런 간접적인 단서조차 찾아보기 어려웠던 캐릭터였던 것 같다. 이래가지고서야 소설의 내용이 잘 이해가 될 리 없다.

거기다가 환타지의 세계를 처음으로 접하다 보니, 등장하는 종족들도 잘 와닿지가 않았다. “오크”는 워크래프트2를 통해 접해보았던 녹색 괴물을 떠올렸는데 대충 맞았던 것 같고, “난쟁이”는 처음에 백설공주에 나오는 일곱 난쟁이 같은 걸 떠올렸는데, 작중에 나름 그들 종족에 대한 묘사를 슬쩍슬쩍 해줘서 조금씩 교정했던 것 같다. 가장 큰 난관은 바로 “요정”들이었는데, (지금이야 그게 아마 엘프와 님프의 차이라는 것인가 싶지만-) 그 때까지 내가 알던 요정이라고는 팅커벨 같은, 날아다니는 조그마한 요정이 전부였던 것이다! 그런데 그들의 위풍당당한 숲속 마차 행진 같은 장면에서도 톨킨은 당연하다는 듯이 그들의 크기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었다. 나중에 함께 전투를 치를 때에 이르러서야 아무래도 팅커벨이 쌈을 이렇게 잘한다는 것은 아무래도 뭔가 물리적으로 이치에 닿지 않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었던 것 같다.

그래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인가 하면- 독자와 저자가 다른 시대, 다른 나라, 다른 계층에 속할 경우 삽화나 해설이 꼭 필요하다는 거다. 그리고- 헐리우드 만세.

공부 차원에서

Poetics. English by Aristotle – Project Gutenberg

As in the structure of the plot, so too in the portraiture of character,
the poet should always aim either at the necessary or the probable. Thus
a person of a given character should speak or act in a given way, by the
rule either of necessity or of probability; just as this event should
follow that by necessary or probable sequence. It is therefore evident
that the unravelling of the plot, no less than the complication, must
arise out of the plot itself, it must not be brought about by the 'Deus
ex Machina'--as in the Medea, or in the Return of the Greeks in the
Iliad. The 'Deus ex Machina' should be employed only for events external
to the drama,--for antecedent or subsequent events, which lie beyond the
range of human knowledge, and which require to be reported or foretold;
for to the gods we ascribe the power of seeing all things. Within the
action there must be nothing irrational. If the irrational cannot be
excluded, it should be outside the scope of the tragedy. Such is the
irrational element in the Oedipus of Sophocles.

deus로 검색했더니 걍 해당 구절이 바로 나오네.

디워를 두번 죽이는 사람들

디워를 두번 죽이는 사람들

  • 대개 디워를 옹호하시는 분들 중에는, 디워에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스토리가 “있다”고 하시는 분들이 주를 이룬다.

핵심이 되는 큰 스토리(=착한 이무기 승, 나쁜 이무기 패)가 뻔한 영화에 스토리 그까이꺼 다 아는 거지. 뭐 이빨 좀 빠진 정도 가지고 그러냐..는 분들. 원래 마음의 눈으로 보면 빠진 이빨도 다 보입니다.
관람 태도가 매우 능동적이라서 감독이 빠트린 부분은 알아서 끼워맞춰주는 착한 관람자들입니다. (이 사람들 무시하면 안 돼요. 이런 분들이 바로 밤하늘에 박혀있는 수많은 쩜-_-들을 보고 별자리들과 딸린 스토리들까지 만드신 분들입니다.) 자기네들끼리 빠진 부분의 해석에 관해 서로 막 토론도 하고, 그 중에 그럴싸한 해석은 권위를 인정받아 널리 퍼지기도 합니다. 좋게 보자면 열성팬인 거고, 나쁘게 보자면 마음에 병이 있는 거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구분하는 방법은? 자기네들끼리 오덕오덕 재미있게 잘 놀면 열성팬인 거고, 충무로의 사주를 받았냐는둥 뻘소리를 지껄이기 시작하면 피해망상과 공격적인 행동으로 이어지는 병리학적 증상인 것이 확실합니다.

야껨 보고 야껨이라 그러는 걸 인정하지 못하고 “이건 미소녀 cg가 예술 수준이라능!! 스토리는 문학 수준이라능!”하고 우겨봤자 야껨은 야껨입니다.

  • 그리고 한 발짝 더 나아가서 디워 같은 괴수/블락버스터/SF/CG 영화에는 개연성 같은 거 필요없으니까 괜찮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만든답시고 만들었는데 엉망인 것에다 대고, 어차피 그런 거 필요도 없었다는 식으로 말하는 것은 별로 위로가 되지도 못합니다. 알아볼 수 없는 그림을 그려놓고 자랑하는 유치원생에게, “너는 커서 피카소가 되겠구나” 하는 것과 비슷하다고나 할까나. 칭찬인 것 같지만 잘 생각해보면 이거이거 놀리는 거죠. 유치원생이여, 분개하라!

  • 그나마 디워=아동용이라 괜찮다는 변론은 이치에 닿습니다. 차라리 이걸 계속 밀어부치세요. 화이팅.

실제로 아동들이란 수십 분 동안 20초씩 끊어지는 광고를 열중해서 볼 수 있는 대단한 족속들이긴 합니다. 그런데 정상적인 아동심리 발달과정을 전부 거친 성인들은 보통 이런 아동물을 견딜 수가 없어요. 그래서 텔레토비 같은 거 보면 열불이 터지죠. 텔레토비 좋아하시는 성인 분들이 있긴 하지만, 대개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과는 다른 요소를 좋아하고 계신 겁니다. 이런 상황에 다 자란 성인이 재미도 없는 아동물이나 보러 다닐만한 이유는 하나뿐이죠.
즉, 디워=아동용 변론의 모범 답안은 “솔직히 나는 재미 없었는데, 우리 애들은 좋아하더라.”입니다. 아 애들이 좋아한다는데 어쩌겠어요. 전부 닥치고 버로우밖에 더 하겠어요.

  • 걔중에는 포르노에 비유하시는 분들도 계십디다. 이거 꽤 창의적이던데..

디워같은 대중영화에서 그런 인과가 머가 필요하죠?? 디워에 가슴두근거리고 열광하는 남자들이 원하는건 이무기가 도시를 파괴하는거 뿐입니다… 아리스토텔레스가 감히 생각할수 있는 부분이 아닙니다. / 예를 다른거로 들어서 포르노영화에 열광하는것도 그걸 원하는 남자들은 섹시한 여자의 야릇한 장면과 신음소리뿐입니다..

(완소 아리스토텔레스 무시한 건 넘어가고…) 위와 같이 디워를 포르노에 비유하며 옹호하시는 분이 실제로 계셨습니다. 처음엔 비꼬는 건 줄 알고 껄껄 웃을 준비를 했는데 아무래도 아닌 듯해서 민망했습니다. 간단히 이무기 하악하악이라는 말씀인데.. 물론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제대로 된 포르노 시장이 부재하고 인터넷 야동 공유 프로그램만 난무하는 한국 사회에서 받아들여지듯이, ‘핵심장면만 이어붙인 동영상==포르노’라면 그나마 맞는 얘기겠습니다. 그런데 실제 극장에 걸리는 풀버전 포르노-,.-라면 인과로 이어지는 스토리가 절대적으로 필요해집니다. 하다 못해 “친구네 집에 갔더니 친구는 없고 친구 누나만 있었다…” 식의 인과라도 필요합니다. 무슨 분유 선전에서 아기 집중력은 8초라 그랬는데, 진짜 8초마다 집중력이 흐트러지는 아기가 아닌 이상, 메멘토 주인공이 아닌 이상, 끊임없이 인과관계를 따져대는 서비스가 백그라운드에서 자동으로 돌아가는 성인들이라면 90분 안팎의 시간 동안 펼쳐지는 개연성 없는 장면의 나열은 견딜 수가 없습니다.

  • 심지어 이렇게 막나가는 분도 계십디다.

영화란 장르는 공연예술과는 다릅니다. 영화란 장르에는 서사 스토리 플롯 따위 없어도 됩니다. 영화란 ‘빛을 이용한 연출 놀음’ 입니다. 스토리 BGM 배우 모두 빛을 사용한 연출의 구성일 뿐입니다.

이건 뭐 답이 없음. 음악에는 음정에 박자 따위 없어도 됩니다. 음악이란 ‘소리를 이용한 연주 놀음’입니다. ㄳ.
아 눼, 그렇습니다. 맞습니다. 사실 없어도 됩니다. 세상에는 존 케이지 같은 음악가도 있습니다.
근데 심형래가 존 케이지냐고. 디워가 무슨 4분 33초냐고.
그거 모르는 사람 아무도 없습니다. 그렇지만 지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세상을 보는 눈이 2mm쯤 넓어졌습니다.

그러고 보니, 스토리 옹호하시는 분 보고 심형래가 무슨 브레히트냐 연출 엉성한 게 무슨 소격효과냐 그러는 분도 계셨는데. 이거 오늘 피카소에 케이지까지 나왔네 하하하.

즐거운 생활

  1. 웰컴투 동막골
    카트맨 영화가 범람하는 대한민국에 이렇게 훌륭한 히피 영화가 나왔었다니, 한 마리 꼴히피로서 자랑스럽습니다.
    보는 내내 아니 이거 음악이 완전 미야자키 하야오 애니메이션스럽네?! 스타일을 흉내낸 건가!? 했는데 이름 올라갈 때 음악 담당 히사이시 조 나오는 거 보고, 아 나도 아주 막귀는 아니구나 혼자 괜히 뿌듯해하면서 블로그에 써서 자랑해야지 하고 굳게 다짐했었음. 근데 영화랑은 별로 안 어울리는 음악이었다고 생각함. 아무래도 히피 영화니까 히피 영화답게 If you’re going to San Francisco 같은 걸.. -,.-
  2. 보트 위의 세 남자
    원제가 three men in a boat인 걸 보면 한 배를 탄 세 남자라고 했어야 할 거 같은데, 아뿔싸! 그랬다가는 심의에 걸려서 19금 딱지가 붙었을 수도 있겠구나! ㄷㄷㄷ
    …는 훼이크고, 매우 재미있는 책이었음. 역시 훌륭한 농담은 몇 세기가 지나도 그 빛이 별로 바래지 않는 법.
    이를 테면- 이상하게 보트만 타면 사람들 성격이 험악해지더라는 부분에서 자동차를 떠올린 21세기 독자는 나 뿐만이 아니겠지?
  3. 황산벌
    거시기 뭐시기 거시기 뭐시기. 거시기해불자 거시기해불자.
    …가 기억에 남는 영화.
    역시 재미있었음. 그런데 뭔가 좀 위화감이 들던데. 이것도 혹시 원작이 연극이었던 영화였던 게 아닐까?
  4. Elite Beat Agent(일명 응원단 북미판)
    ndsl용 게임인데, 너무너무 재미있게 했음. 한 4~5일만에 엔딩을 봐버렸지만. -_-;
    거의 퍼펙트히트 하지 않으면 죽어버리는 마지막 판에서 이걸 어떻게 깨! 내가 무슨 뉴타입이냐!?하고 때려치려다가 종일 붙들고 김성모 화백 만화를 되새겨 보면서 근성으로 깨버렸음. 그 판을 깨고 났더니 다른 스테이지들은 전부 슬로우 모션으로 보임.
    죽다 살아나더니 각성한 네오의 산뜻한 기분을 알 것 같아졌음.
  5. 호모 코레아니쿠스
    진중권 글은 언제 읽어도 재미있삼. 씨네21에서 이제 고만 쓰겠다는 칼럼을 보고 아쉬웠었는데, 이런 책이라도 계속 내줬으면 싶음.
    종종 그래서 어쩌라고? 하는 기분이 들기도 하지만, 그건 뭐 각자 알아서 할 일이겠지.

쪼가리들

최근 폐인생활 문화생활

영화

1. 언더월드2
아아, 어린 시절 두근거리면서 보았던 에스퍼맨과 데일리를 떠올리게 만드는 바로 그 감수성!

2. 울트라 바이올렛
감독되시는 분께서는 이제 제발 영화는 그만 만들고 뮤직비디오 영상 같은 거 찍으면 딱 좋겠소.

3. 스윙걸즈
주인공 얼굴 윤곽이 언뜻 이영애를 닮았다. 이영애의 고교시절 장면이 필요한 영화 감독은 이 배우에게 한국어를 가르칠 것. 박찬욱은 제외: 그는 “이영애”에게 교복을 입혀보고 싶었던 것일 뿐이므로. 그 핑계로 포니테일까지.
영화는 무척 재미있었음.

4. 지적 사기
이 책이 있다는 것은 몇 년 전부터 알았으나, 악명 높은 “포스트모던” 얘기가 나온다길래 지레 겁 먹고 어려워서 뭔 말인지 못 알아들을까봐 여지껏 미뤄왔다. 어렵긴 개뿔. 이 책이 진열된 서가 근처에서 이만큼 쉬운 책을 또 찾아보기도 어려울 거다.
덧말제이님 블로그에 썼듯이, 쉽게 납득할 수 있는 상식적인 얘기만 써 있다. 비판의 영역 또한 (행간에서 상당히 비꼬긴 하지만, 적어도 표면적으로는) 과학용어의 오남용만으로 꽤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심오한 척 헛소리하지 말라는 비판은 저자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겠지만. 평범한 독자인 우리들은 심오한 글과 헛소리의 차이를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_-; 솔직히 말해서, 이해는 안 가지만 남들이 다 고개를 끄덕이는 듯한 글은 내가 무식해서 아직 이해하지 못했을 뿐이라고 추론하는 것이 꽤 합리적인 판단이 아닐까. (게다가 나 같은 “제3세계” 독자는 번역까지 의심해야만 한다! 독해의 삼중고.) 이를테면 나는 상대성 이론이나 양자역학에 대한 이야기는 눈에 힘주고 읽어봐도 뭔 개소린지 도통 못 알아듣겠더라. (심지어 파인만사마의 해설까지도!) 그 개소리를, 역시 나는 이해할 수 없으나 남들은 이해하는 듯한, 들뢰즈나 데리다의 개소리하고 내가 어찌 구분할 수 있을까? -_-;;; 흑흑. 닥치고 공부..?

적어도, “지적 사기” 이후, 인문학은 전과 같지 않을 것이다. 같을 수 없을 것이다. 쪽팔려서라도. 고마운 일 아닌감? 당장 나부터도 뜨끔한걸. ^^;
에필로그에서 원문과 원저자를 중시하는 철학, 문학의 교수법에 문제가 좀 있지 않겠느냐는 지적도 어느 정도 공감한다. 철학 개론 수업 직후부터, 소통의 단절이 시작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5. 두개골의 서
보는 내내 신경쓰였는데, 두개골->해골로 고쳐쓰면 좋지 않았을까? 두개골이란 말은 왠지 해부학 용어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들어서..
어째 읽을수록 꿉꿉해지더니, 찔척~찔척~하게 끝나버린 책. 그러나 그것이 인생..? 그 참을 수 없이 찔척찔척한 느낌이 길이길이 남을 것만 같아 어째 기분이 드럽다. 아무렴. 그렇고 말고. 다잉 인사이드도 읽어봐야지. -_-;
그건 그렇고, 게이 사회 묘사(무조건적 상부상조)와 게이 외양 묘사(한눈에 척)를 읽으면서 든 생각: 혹시 푸른 수염 효과는 얘네를 두고 만든 가설?! 나만 몰랐나;;;

6. 침묵과 열광
제목을 울화와 짜증으로 고쳐야 한다. 읽으면서 분노하기 위해 읽어야 하는 책이라니. 아아, 두 눈 부릅뜨고 살아가기란 피곤하고나.
책 전반에 걸쳐 “~~를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같은 식으로 추측성 문장들이 많이 등장해서 좀 거슬리긴 하지만, 새로 알게 된 사실들과 일목요연한 사건 개요 정리만으로도 읽어둘만한 책이다. 그렇더라도 마지막 챕터는 어째 좀 오바한 듯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