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

신발 속 발가락 밑에서 뭔가 뾰족한 게 밟혔다. 떼어내기 귀찮아서 어찌어찌 요령껏 피해서 걸어보려고 했지만, 양말에 꼽혔는지 자꾸만 같은 발가락 밑에서 밟힌다. 신발을 신은 채로 흔들어도 보고 털어도 보고, 발가락을 꼼지락거려보기도 했지만 자꾸만 밟히는 바람에 짜증이 치솟았다.

나뭇가지 쪼가리 같은 것일까-싶은 생각이 들자 세상의 모든 식물들을 저주하게 되었다. 아니 뇌세포 하나 없는 미물들이 조용히 열매나 열리다 겨울되면 시들어 뒈질 것이지 꼴에 왜 딱딱하고 뾰족한 부분이 만들어져서 내 발가락을 찌르는 것이냐 말이야.

그러다 문득 어쩌면 금속성 쪼가리인가- 싶은 생각이 들자 철기 문명을 저주하게 되었다. 아니 수백만 년 동안 그래왔듯이 대충 돌도끼 들고 다니다가 맘에 안 드는 새끼 있으면 뒷다마나 찍고 다니면 되지, 갑자기 왜 금속 따위 제련해가지고 이것저것 자잘한 것까지 만들어서 내 발가락을 찌르는 것이냔 말이야.

어쩌면 이것이 플라스틱 조각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자 현대 기술 문명을 저주하게 되었다. 고이 잠들어있는 양치식물 화석을 캐내어가지고 고분자화합물을 만들어낼 생각을 해내는 바람에, 결과적으로 지금 내 발가락을 찌르게 된 변태 따위 이 세상에 필요없다고 생각했다.

아드레날린 분비하며 신발을 벗어 들고 양말을 더듬었더니 손 끝에 뾰족한 것이 만져졌다.

옳다꾸나 식물이든 철기 문명이든 첨단 기술이든 걸리기만 해봐라 내 요절을 내야지 다짐하면서 그 뾰족한 것을 떼어내었다.

그런데 내가 어젯밤 대충 깎아제끼다가 튀었던 발톱 조각이라는 것을 알게 되니, 왠지 마음이 고요해지고, 평화로워지고, 뭐랄까 한없이 자비로운 마음이 새록새록 피어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난 참 착한 사람인 것 같다.

쓰려다 만 이야기

주인공은 여자. 남자A를 사랑하고 있지만, 끈질기게 구애하는 남자B를 물리치고 이런저런 조건을 따져본 뒤에 남자C와 결혼함. 마지막 장면에서 “그래도 우리 그이가 삽으로 때리지는 않아요…”하며 베시시 웃는 장면으로 끝나는,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는 사랑과 회한의 감동적인 솦오페라…

근데 선거법에 걸릴까봐 귀찮아서 안 쓰련다. 메롱.

이게 다 이명박 때문이다

“대한민국에서 자유시장에 기반한 경제체제는 이미 해체된 지 오래에요. 사실 자유시장이라는 것은 그보다 더 나은 대안이 없던 시절에나 주창하던 허울 좋은 슬로건이죠. 제대로만 할 수 있다면 계획경제만한 것이 없어요. 문제는 초기의 계획 경제라는 것이 발상은 좋았는데, 처리해야 할 경제 규모에 비해 그 방대한 데이터를 처리할 도구라고는 연필과 종이밖에 쓸 수 없던 시절이었던 지라, 그저 주먹구구식 돌려막기에 불과했다는 거에요. 사실 역사 시대를 통틀어 관료제 정부가 존재했던 나라 치고 어느 정도는 계획 경제 체제가 아니었던 적이 별로 없기도 하구요. 근현대에 이르러 국가 경제규모의 확장이 처리능력의 향상을 크게 앞질러 버렸던 것 뿐이죠. 생각해 보세요. 한 세기 전에 이미 증기기관과 내연기관 등으로 생산성은 비약적으로 향상되었고, 이 나라 저 나라와 온통 연계되어 일국의 경제규모는 커질대로 커졌어요. 이런 경제를 계획하는 데에 한 무리의 사람들이 모여봤자 뭘 할 수 있었겠어요. 케인즈쯤 되는 천재들이 각 나라마다 수십 명씩 있었다면 모를까. 웬만한 대가리 아무리 모아봤자 별 거 안 되거든요. 여기를 건드리면 저기가 터져나오고, 저기를 건드리면 여기가 터져나오고. 터지면 메꾸고, 메꾸면 또 터지고. 그 꼴을 겪고 나니, 자유시장이 역시 최고라는 인식이 마치 만고불변의 진리처럼 널리 퍼지게 된 거죠. 그런데 사실은 아니라는 거죠.”

이게 뭔 개소린가. 계속 읽기

영어돌파 한글라간

제가 뭐 아는 건 없지만.. 그래도 모국어에 깊은 애정을 가지고, 동시대의 한국어를 난잡할지언정 생생하고 정확하게 구사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지난 며칠 간 생각해본 걸 주절주절 늘어놓아 봅니다.

떡밥이 쉬었으니 싫다 밉다 정줄논듯…하는 식의 짤막한 논평들은 이미 여러 곳에서 쏟아져 나왔으니, 저는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를 한번 풀어써보겠습니다.

음, 동시대 네티즌 동지 여러분을 위한 한 줄 요약부터:

언어, 특히 입으로 하는 말이 아니라 글로 남겨질 어휘 문제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일관성이기 때문입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