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독스

INSIGHT & PASSION : 닌텐도 – 기계학습으로 이렇게 장사 잘한 회사가 또 있었나?

위에 링크한 글을 읽어 보면 필기체 인식과 음성 인식을 게임에 활용해서 히트친 것을 보고 감탄하셨는데요. 1) 상당히 정확하지만 그래도 사람보다는 떨어지는 정확도를 게임에 재미있게 응용한 것, 2) 입력 예상 영역을 줄인 데서 오는 꼼수에 대해서 쓰셨습니다.

재미있게 읽다가 떠오른 생각을 간단히 추가해두고 싶어서 트랙백 보냅니다.

저는 두뇌트레이닝은 한 동안 아주 즐겁게 하다가, 현재 별 40개까지 모으고는 자꾸 떨어져 죽는 바람에 진전이 되지 않아 미치고 팔짝 뛰고 있는 마리오64 덕분에 잠시 봉인 상태이며, 닌텐독스는 아직 제꺼 살 돈이 엄써서 애인님께 사준 강아지를 침 흘리면서 구경만 잠깐 해봤습니다.

애인님께서 닌텐독스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 글이 다시 떠올랐습니다.
무슨 생각이 떠올랐느냐면, 이거이거, 사람보다 떨어지는 인식 성공률을 사람 말귀 잘 못알아듣는 강아지의 개성으로 승화시킨 게임이로구나!!

사실 다양한 입력 방식을 통해 색다른 재미를 꽤한 것은 대단한 기발함이지만, 입력 예상 범위를 최대한 좁혀서 때려맞추는 꼼수 같은 건 조금이라도 잘 만들고 싶은 사람 입장에서는 당연한 것이라고만 생각했었습니다. 닌텐독스가 따블로 기발한 점은 바로 모든 공돌이들의 꿈인 인식 성공률 향상의 꿈-메치니코프를 훼까닥 뒤집어서 그 자체를 게임성의 일부로 녹여버린 것이 아닐까 합니다.

알아는 듣지만, 사람 만큼 잘 알아듣지는 못하는, 이 난감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간에 강아지를 데려다 앉힌 겁니다. 못 알아들었을 때 다시 말해줄 명분이 섭니다. 사람인 척하는 인터페이스–주로 엘리트 비서의 외양을 한–를 가진 시스템의 경우 “다시 한번 말씀해주십시오”하는 기계음은 사람을 짜증나게 만들곤 합니다. 그러나 여기에 강아지가 출동한다면 어떨까요?
강!
아!
지!

사용자는 못 알아듣는 말을 몇 번이고 다시 말해줍니다. 심지어 그 유명한 아기말로 반복해줍니다. 발음은 또박또박, 억양은 분명하게, 심지어 과장되게. 알아들을 때까지 반복적으로. 그러다 알아들으면 알아들었다고 귀엽다면서 기뻐하기까지 합니다!

여기서 배울 점은 무엇일까요. 되도 않는 똑똑한 비서 인터페이스를 당장 때려치우고 비서놀이 하는 딸내미♡나, 별명이 사오정인 수줍수줍 실수투성이 신입사원 비서, 신문 물어오는 강아지 캐릭터 등등으로 바꿔버리는 겁니다. 그 동안 우리는 엘리트 비서도 아닌 것이 엘리트 비서인 척했기 때문에 짜증이 났던 것입니다. ㅠ_ㅠ

며칠 전 지나가다가 draco님께서

인간의 눈이라는 것은 매우 이상하다. 토이스토리라던가, 니모 같은 비현실적인 캐릭터도 귀여우면 자연스럽게 느낀다. 하지만 파이널 판타지 극장판 처럼, 사람과 아주 비슷하다가 살짝 어설픈 캐릭터를 보면 그 어색함이 너무 눈에 띄어 버리고 심지어 징그럽기 까지 하게 된다.

라고 쓰신 걸 읽었었는데 패턴 인식에 있어서도 비슷한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겁니다. 사람도 아닌 것이 굳이 사람인 척을 하느라 사람 속터지게 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는 비단 영상 예술만이 아니라 패턴 인식 알고리즘의 사용자 인터페이스에서도 통한다는..

근데 뭐 써놓고 나니 남들 다 아는 얘기인 것 같아서 민망합니다. ㅈㅅ.

이글루스 또 실망

워드프레스로 이사온지 얼마 안 되었던 작년 4월 이글루스에서 포토로그가 개장했었다. 웹앨범 서비스로서 exif, 태그, 썸네일 등등을 지원하는 꽤 쓸만한 서비스로구나 라고 생각했었는데, 유료회원만 쓸 수 있던 사진의 원본 저장 역시 곧이어 유료회원제 자체가 사라지면서 덩달아 무료화되었었다. 타지(에 있는 서버에서 제공되는 블로그)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면서 아! 내가 왜 옮겼을까 내가 ㅄ이지. 아 도로 갈까. 아니야, 가오가 있지. 아, 그래도 원본이 저장이 된다는데! 아직 몇 달 안됐고 그 동안 별로 쓴 것도 없으니, 여기서 썼던 걸 그리로 옮기는 것도 별로 어렵지 않을 거야. 흑흑, 마이 프레셔스~ 이러면서 혼자 골룸 놀이를 했었더랬다. 이글루스로 돌아가지 않았던 이유가 있다면 딱 하나, 앨범 비공개 기능을 못찾았었기 때문. 나는 원체 수줍어서 비공개 앨범을 주로 쓰는 편인데, 이글루스 포토로그에서는 그걸 좀처럼 찾을 수가 없어서 참 아쉬워하면서 그냥 여기 주저 앉아버렸더랬다.

그렇게 군침만 흘리며 바라만 보던 이글루스에게 처음으로 실망했던 것은 작년 말 스팸 트랙백 대공세 때였다. 참다 참다 못 참겠어서 궁시렁거리자마자 상당히 효과적인 조치가 있긴 했지만, 내 실망은 이글루스 측에서 그 조치 이전에 스팸트랙백을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을 어떻게 하고 있으니 언제쯤까지 기다려달라는 제대로 된 공지가 없었던 데에 대한 실망이었다.

한번 삐졌던 마음, 최근 다시 삐지게 만드는 일이 일어났다.

밸리에서 포토로그 view 개선 2.28이라는 제목의 공지를 보고 뜨오오옷! 아니 대체 거기서 어떻게 더 좋아졌다는 거지?! 비공개 앨범 기능 만들었나? 진짜 도로 이사갈까? 가오는 무슨 가오. 나 가오 같은 거 없어. 짱이다! 우와우와! 하고 설레발을 치면서 클릭을 했는데…

계속 읽기

3만원

모기불통신 : AOL 의 추억.에 트랙백

드디어 성공했습니다. 사실 몇 달 전에 한번 시도했다가 쓴 물을 삼킨 적 있습니다. 해약 담당 상담원의 내공이 만만치 않더군요. 역시 전문가.

당시 상황:

나: 해지할라 그러는데요..
상담원: 장기할인 위약금은 3만x천원이시구요. 어쩌고 저쩌고. 현재 adsl요금으로 광랜 쓰고 계시고, 어쩌고 약정할인 10%에, 전화도 같이 쓰셔서 전화기본료 할인도 받고 계신데, 옮기실 경우 최소 얼마 내셔야 하고, 어쩌고 저쩌고, 그냥 쓰시죠?
나: 아, 네…

;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

그러나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죠.
이래저래 계산해본 끝에 통신사를 옮기면 아주 살짝 남는다는 걸 확인했죠.
덜컥 해지시켜주면 어영차 짐싸들고 갈 생각으로 상담원에게 복수혈젼.
제가 뻥카를 못쳐서 포커는 배울 생각도 안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며칠 전의 상황:
나: (자신있는 목소리로) 해지할라 그러는데 어떡하면 되남요.
상: 요금이 부담되시나요?
나: 아니요, 저렴하죠.
상: 품질에 불만이 있으신가요?
나: 아니요, 아주 잘 돼요.
상: 그런데 왜..
나: 옮기면 이것저것 많이 준다더라구요. ㅡ,.ㅡ
상: 위약금은 3만x천원이시구요. 어쩌고 저쩌고. 현재 adsl요금으로 광랜 쓰고 계시고, 어쩌고 약정할인 10%에, 전화도 같이 쓰셔서 전화기본료 할인도 받고 계신데, 옮기실 경우 최소 얼마 내셔야 하고, 어쩌고 저쩌고, 그냥 쓰시죠?
나: 근데 제가 좀 계산해봤더니 그래도 옮기는 게 좀 낫겠더라구요. ㅡ,.ㅡ
상: 잠시만 기다리세요.
(1~2분간 대기 멜로디♬)
상: 지금 할인도 많이 받고 계시고, 어쩌고 저쩌고, 상품권 3만원이 어쩌고 저쩌고, 옮기시는 것보다 그냥 쓰시는 편이..
나: 잠깐.. 뭔 상품권이요?

날 잡을 수 있는 게 딱 고만큼이었다. 해지를 막아낼 수 있는 최소조건표-_- 같은 것이라도 있는 모양. 그 동안 주워들은 바에 따르면 사람에 따라 추가할인 같은 조건을 제공하기도 한다고 그러더라. 어쨌거나 그래서 3만원짜리 백화점 상품권 받아 챙기고 그냥 계속 쓰기로 했다는 아름다운 이야기.

상품권으로 맛난 거나 먹어야지. 우헤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