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질긴 현주씨

스팸으로 처리되면 덧글을 써도 보이지 않는다.
자기가 쓴 덧글이 보이지 않자, 무슨 키워드 때문인지 확인해보려고 직접 써본 흔적을 발견했다. 하하.

이런 건 로봇이나 달고 다니는 줄 알았는데 의외로 수작업 스패머였나보다.
여보, 현주씨 댁에 프로그램 하나 짜드려야겠어요.

계속 읽기

시멘틱 바이트

“아, 이번 달 제 통신 요금에 뭔가 착오가 있었던 것 같아서요. 무슨 복권 당첨된 줄 알았어요. 평소보다 0이 열댓 개는 더 붙어서 왔더라구요.”
“종량제 요금을 쓰셔서 그렇습니다. 고객님. 이번 기회에 범국민 안심 요금제로 바꿔보세요.”

“아니, 종량제인 건 아는데, 내 말은 그게 아니라. 요금이 너무 많이 나왔다니까요? 말이 안 돼요.”
“확인 결과 고객님의 청구서에 이상한 점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대부분의 요금이 항성간 통신 요금에 붙어 나왔군요.”

“그래도 그렇지, 난 안드로메다에 사는 친구한테 ‘안녕?’이라는 안부 인사 한 마디 보냈을 뿐인데, 그렇게 많이 나올 리가 있어요? 저도 바이트당 요금이 얼만지 정도는 안다구요.”

“아니 아무리 종량제라도 그렇지. 한글 두 글자에 물음표 하나잖아요. 겨우 요거 보내는 데에 용량이 얼마나 된다고. 이게 말이 되냐구요. 제가 보낸 메세지의 상세 내역을 좀 알려주세요. 도대체 뭘 얼마나 보낸 거에요?”
“총 2시멘틱바이트만큼 보내셨습니다.”

“아니 겨우 그거 보냈는데 뭐가 그렇게 비싸요. 아무리 종량제라도 너무한 거 아녜요?”
“아, 죄송합니다. 고객님. 방금 알려드린 것은 의미론적 용량이었습니다. 아시다시피 요즘 쓰는 시멘틱바이트는 물리적으로 정해져 있는 크기가 아니거든요. 종량제 요금은 물리적 용량을 기준으로 부과됩니다. 잠시만 기다려 보세요. 지금 물리적 용량을 계산중입니다. 요새는 개인용 컴퓨터에 사설 저장 장치 따위를 달아놓는 긱들 말고는 물리적 용량에 관심 가지는 사람들이 아무도 없거든요.”

“됐으니까, 몇 바이트인지나 빨리 알려줘요.”
“고객님께서는 안드로메다로 총, 삼.백.구.십.칠.조.오.천.삼.백..십.억.오.천.오.백.팔.십..만.구.천.오.백.삼.십.육.. 바이트를 전송하셨습니다.”

“에라이, 거기서 착오가 있었구먼. 난 겨우 두 글자 보냈다구요. 한번 확인해보세요.”
“착오는 없었습니다. 용량 대부분을 주로 광고가 차지하고 있네요. 고객님께서 선택하신 사항입니다. 광고가 붙으면 대개 송신비용이 줄어드는데, 이 경우엔 메세지 자체가 너무 짧다 보니 오히려 비용이 늘었나 보네요. 지금 고객님께서 이용중인 터미널로 상세 내역을 전송해드리겠습니다.”

계속 읽기

주민등록법

주민등록법이 바뀌었다. 요지는 전과 달리 특별히 악의가 없었더라도 어쨌거나 남의 주민등록번호를 사용해서 서비스 이용을 하기만 하더라도 처벌 대상이라는 것인 듯.

그렇다면, 이를 테면, 이제 이글루스가 해야 할 일은?

당연히 1. 다중 저자 및 2. 다중 블로그 지원이어야 한다.

1. 지금까지 둘 이상의 저자가 한 사람의 명의로 이글루스에 가입해서 편법으로나마 팀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었는데, 이런 경우 그 다른 저자의 지위가 애매해지잖아. 만약 둘이 쌈 나서 가입명의자랑 헤어지기라도 하면 어떡해? 굳이 극단적인 예를 들지 않더라도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는 잠재적 범죄자를 양산할 수밖에 없다.
2. 그리고 1로부터 2는 필연적 귀결.

-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직도 감감 무소식.

이글루스 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한국 웹의 양상이 바뀌어야만 한다고, 그러니까, 다중 사용자 지원은 차선이고, 최선은 물론 주민등록번호 없이 가입 및 사용이 가능해지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아직도 감감 무소식.

아, 아예 무소식은 아니지. 앞으로 도용하면 전부 다 니 책임이라며 겁 주는 공지사항은 계속해서 곳곳에 뜨고 있고, 니 책임이라며 겁 주는 메일은 계속해서 쏟아져 들어오고 있다.

아이팟

아이팟을 쓰면서 불편한 점 하나는 음악 파일들의 이름을 바꾸고는 숨김파일로 저장해서 뻔하게 숨겨놓는 비밀주의이다. –; 구매한 음악이라면 아마 복사방지락도 걸려있겠지만.

아이팟을 다른 컴퓨터에 꼽았을 때, 이동식 디스크에 저장되어 있는 미니플레이어가 자동으로 실행되고, 그 아이팟 안에 들어있는 음악을 재생시킬 수 있게 만드는 것도 법적으로 무슨 문제가 되려나? 이를테면- 기기버튼 대신 마우스를 쓰고, 이어폰 대신 컴퓨터에 달린 스피커만 쓰는 셈인데. 음, 물론 나라면 그 미니플레이어를 그 아이팟 모양으로 만들겠다. 버튼조작도 똑같이! 하하.

동영상 스트리밍

만악의 근원을 보다 든 생각.

동영상 스트리밍은 플래시를 이용하는 방식이 완전 대세로 자리잡은 것 같음.
그런데 자막이 필요할 땐 자막입혀 인코딩된 동영상을 별개로 올려야만 하는 듯.
자막 파일만 따로 올리면 원하는 자막 선택시 동영상과 함께 재생되는 게 기술적으로 어려운 건가? 동기화 문제가 아무래도 좀.. 근데 그래봤자.
자막은 동영상 하단에 겹쳐 보여야만 하는가? 미디어플레이어처럼 아래 여백에 따로 나와도 큰 문제 없을 듯.
기왕이면 이용자가 새 언어로 번역하고 싶을 때 기존 자막의 싱크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도와주는 툴까지 제공하면 금상첨화일 듯.

고 구글. 고.

블로그 기웃기웃

1. 이글루스
최고다. 세계로 진출해라. 외화를 벌어와서 국내에는 계속 무료로 제공해라.
그 첫걸음, 플러스 무료화! 헐- 돌아갈까?
아예 자선사업하기로 마음 먹은 걸까? 그나마도 안 하면 뭘로 돈을 벌려고 그러는 걸까? 역시 해외시장 착취? 궁금궁금.
탈퇴할 것도 아니므로 딱히 안 쓸 이유도 없기는 하다. 종종 자료실로 이용해야지. :D

(이글루스 3주년 생일 선물로 도토리 5개 지갑을 보내줄까-하는 개구쟁이는 나밖에 없나..? -_-;;;)

2. 티스토리
여기도 좋아보인다. 특히 주민등록번호 입력 없이 가입하는 것과 자기 도메인 연결, 완전 착하다.
다만 남들 태터에 줄줄이 달린 스팸들을 보니 막상 쓰긴 약간 꺼려진다. 대책이 있겄지?
초대장 남는 분 저 한 장만.. (굽신굽신)

3. 워드프레스
지금 쓰고 있는 워드프레스도 꽤 괜찮다. 하지만 티스토리를 보니 딱히 이걸 계속 쓸 이유도 크지 않은 듯.
가장 큰 문제는 역시 언어 문제. 세상에, 스킨에 고정된 폰트 크기조차 장애물이 될 줄은 미처 몰랐다.

4. 설치형 (태터툴스, 워드프레스 등등)
으, 귀찮아. 그 짓을 어떻게 해.

5. 포탈 블로그
광장공포증을 유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