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에 읽은 책 중 5권 꼽기

1. 캐치22

올해 읽은 소설들 중에 가장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심심할 때 읽어보세요.

2. “종의 기원”을 꼽을까 했는데, 이건 어차피 다들 읽으실 테니까, 인기곡 대신 숨은 명곡을 추천하는 빠돌이의 심정으로 인간의 유래

왠 지 고리타분할 것 같아서 미루기만 하다가 2008년에야 다윈의 책 두 권을 읽었습니다. 솔직히 그저 원전으로서의 아우라 때문에 실제 이상으로 과대평가되어 있으리라고 내심 넘겨짚고 있었습니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뻥뻥 내지르고 우기는 책은 아닐까 쪼끔 의심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직접 읽어보니까 킹왕짱입니다. 과장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평생 읽어봤던 그 어떤 것보다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앞으로 이 기록이 깨질 수 있을 지조차 매우 의심스럽습니다. 인류의 모든 책이 들어있는 도서관에 불이 나서 딱 한 권만 구해낼 수 있다면 저는 종의 기원을 들고 나오겠습니다. 마침 올해가 다윈 탄생 200주년(A.D. 200), 종의 기원 출간 150주년이라고 합니다. 올해 안에 꼭 읽어보세요.

3. 회의적 환경주의자

기왕이면 환경 제대로 지키자는 책으로 읽었는데, 분위기를 대충 보니까 환경 안 지켜도 된다는 책으로 까이고 있는 듯하다;;; 헐.

4. 행복의 공식

전에 친구 생일에 러셀의 행복론을 선물한 적 있는데, 올해 다른 친구에게는 이 책을 선물했다.

5. 며칠 전까지였으면 타고난 반항아를 꼽을 뻔했는데, 연말연시에 걸쳐 읽은 “개성의 탄생”으로 변경.

이건 뭐 욕쟁이 할머니가 따로 없음. 설로웨이를 거의 황우석급으로 발라버리네.
그 개성적인 문체만으로도 올해의 책 등극. 다 만 실질적으로 세상에 추가하고 있는 정보면에서는 약간 미흡한 듯. 비유를 하자면 “xx 먹으면 10년을 더 산다!”는 돌팔이 약장수들 까는 것까진 참 유익한데, 끝에다 “인간의 수명에는 순환계, 호흡계, 신경계가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뭐 이런 걸 덧붙인 느낌. 한국에 허준이 있다면 미국에는 프로이트가 있는 듯.

가장 기억에 남는 대목: “사형 제도에 대한 태도의 유전 가능성은 0.50이며, 조직적인 종교는 0.46, 독서는 0.37이다.”

ps. 벼.. 별로 다독가는 아니라능 !

Advertisements

출생 순서에 따른 정치적 태도

파시스트와 절대군주제주의자들

396쪽. 파시스트와 절대군주제주의자들

영국의 심리학자 한스 이젠크는 정치사상의 2차원 모형을 주창했다. 그는 보수주의/자유주의 차원 말고도 정치적 태도를 평가하는 수단으로 박약/완고 차원을 제안했다. 이젠크의 모형은 정치적 목표와 전술 사이의 구분을 강조한다. 완고한 개인들은 단호한 정치적 행동을 선호한다. 완고한 개인들이 보수주의 정치를 신봉할 경우 그들은 통상 법과 질서, 강력한 군대, 사형 제도의 필요성을 지지한다. (생략) 보수주의든 자유주의든 완고한 개인들은 “목표가 수단을 정당화한다.”는 명제에 동의하는 경향이 있다.

-프랭크 설로웨이, 타고난 반항아, 393-394쪽.

전에 사형제도 얘기하면서 알기 쉬운 예시로 인종 차별 얘기 좀 꺼냈던 적 있는데, 일면 비슷하다고 한 것을 가지고 똑같다고 말하는 것으로 알아들었는지, 인종차별은 반대하지만 사형은 찬성하는 사람 기분을 좀 상하게 했던 것 같아서, 내가 좀 심했나 싶은 기분이 든 적이 있다.

근데 책을 읽다가 위와 같은 도표를 읽고 나니, 까짓거 뭐 비유인데, 따지고 보면 못알아듣는 사람이 더 문제인 거고, 너무 식상하기 짝이 없는 비유였던 듯도 싶어서, 기왕 하는 비유 앞으로는 좀 덜 식상하고 상큼한 예시를 좀더 개발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저 도표를 참고하려고 했는데, 강제병역은 아직 예로 삼기엔 한국사회에서 사형제도와 비슷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으니, 다음 번에는 유대인이나 파시스트, 아니면 절대 군주제를 써먹어 보는 수밖에 없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