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에 읽은 책 중 5권 꼽기

1. 캐치22

올해 읽은 소설들 중에 가장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심심할 때 읽어보세요.

2. “종의 기원”을 꼽을까 했는데, 이건 어차피 다들 읽으실 테니까, 인기곡 대신 숨은 명곡을 추천하는 빠돌이의 심정으로 인간의 유래

왠 지 고리타분할 것 같아서 미루기만 하다가 2008년에야 다윈의 책 두 권을 읽었습니다. 솔직히 그저 원전으로서의 아우라 때문에 실제 이상으로 과대평가되어 있으리라고 내심 넘겨짚고 있었습니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뻥뻥 내지르고 우기는 책은 아닐까 쪼끔 의심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직접 읽어보니까 킹왕짱입니다. 과장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평생 읽어봤던 그 어떤 것보다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앞으로 이 기록이 깨질 수 있을 지조차 매우 의심스럽습니다. 인류의 모든 책이 들어있는 도서관에 불이 나서 딱 한 권만 구해낼 수 있다면 저는 종의 기원을 들고 나오겠습니다. 마침 올해가 다윈 탄생 200주년(A.D. 200), 종의 기원 출간 150주년이라고 합니다. 올해 안에 꼭 읽어보세요.

3. 회의적 환경주의자

기왕이면 환경 제대로 지키자는 책으로 읽었는데, 분위기를 대충 보니까 환경 안 지켜도 된다는 책으로 까이고 있는 듯하다;;; 헐.

4. 행복의 공식

전에 친구 생일에 러셀의 행복론을 선물한 적 있는데, 올해 다른 친구에게는 이 책을 선물했다.

5. 며칠 전까지였으면 타고난 반항아를 꼽을 뻔했는데, 연말연시에 걸쳐 읽은 “개성의 탄생”으로 변경.

이건 뭐 욕쟁이 할머니가 따로 없음. 설로웨이를 거의 황우석급으로 발라버리네.
그 개성적인 문체만으로도 올해의 책 등극. 다 만 실질적으로 세상에 추가하고 있는 정보면에서는 약간 미흡한 듯. 비유를 하자면 “xx 먹으면 10년을 더 산다!”는 돌팔이 약장수들 까는 것까진 참 유익한데, 끝에다 “인간의 수명에는 순환계, 호흡계, 신경계가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뭐 이런 걸 덧붙인 느낌. 한국에 허준이 있다면 미국에는 프로이트가 있는 듯.

가장 기억에 남는 대목: “사형 제도에 대한 태도의 유전 가능성은 0.50이며, 조직적인 종교는 0.46, 독서는 0.37이다.”

ps. 벼.. 별로 다독가는 아니라능 !

광고

회의적 환경주의자

평소에 건전한 상식인이라고 생각하고 존경하옵는 YY님께서 무려 “상식이라고 생각했던 수많은 믿음들이 산산히 깨지고 있다”고 하신 책이라서 긴장하고 집어든 책. 읽고 나서 나는 안 깨졌지롱, 안 깨졌지롱, 메롱메롱, 얼레리꼴레리 잘난 척하려고 그랬는데, 내 상식도 깨졌다;;;

천 페이지가 넘는 책이라서 쫄았는데, 슬쩍 들춰보니 777쪽부터는 주와 참고문헌이라서 안심. 휴-

그래도 안심이 안 되는 분들께서는, 1부의 두 장(“상황은 개선되고 있다”, “왜 좋지 않은 뉴스뿐일까”)이랑(53~144쪽), 한 장짜리 6부 마지막 장 “곤경인가 진보인가”만이라도 읽어보세용. (721~775쪽) 요즘의 광우병이나 GMO 관련해서도 생각해볼 거리가 많은 책인 듯.

책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는, 흠, “겁주지 말란 말이야!”라고 할 수 있겠다.

하긴 그러고 보면 좀 이상하긴 했다. 내가 어릴 때 읽은 어떤 책에서는 석유와 금속 같은 모든 자원들이 곧 고갈될 거라는 사실을 그래프로 그려서 보여줬었다. 대기오염이 심각해지고 있다고들 그러면서, 수십 년 전의 사례를 들더라고. 설마 내가 낚였을 줄이야. ㅠ_ㅠ 하긴, 자기만은 낚이지 않으리라고 굳게 믿는 사람들이야말로 언제까지나 낚인 줄도 모르고 펄떡펄떡거리는 거겠지.

요즘 별 것도 아닌 거 가지고 쿨게이쿨게이 그러면서 열내시는 분들이 읽는다면, 저자를 보고 이건 뭐 쿨게이 정도가 아니라 프리징-마이-볼스-오프-게이라고 부를 듯. 줄여서 알게이라고 하자. ㅋㅋ

이를 테면, 아이작 아시모프나 에드워드 윌슨의 말도 그냥 곧이곧대로 믿어줄 수가 없다니, 난 이제 누구를 믿고 살아야 하나. ㅠ_ㅠ 싶은 마음도 솔직히 들었음. 믿을 건 숫자뿐… -,.-

자유무역 압박이 개도국에 대한 선진국의 사다리 걷어차기라는 장하준의 비판을 연상시키는 대목이 종종 있었음. 지들은 일찌감치 보호무역도 다 해먹고, 환경도 다 해먹은 선진국.

330쪽. 자원 고갈 파국론자들과의 내기 이야기는, 왠지 “나쁜 사마리아인들”을 연상케했음. 파국론자들 중 적어도 세 명은, 나름 거액의 돈 내기에 응할 정도로 파국론을 정말로 믿고 있다. 차라리 거짓말을 하고 있는 거라면 다루기 편할텐데 말이지.

민주 정부가 과연 근거 없는 괴담에 좌우되지 않는 정책 결정을 내릴 수 있을까? 글쎄… 비합리적인 대중의 감정 논리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어떡해야 할까? 흠.